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美상무장관 “수입차 향후 관세부과 조치 배제 안 해”

울산 자동차 수출선적부두. [연합뉴스]

울산 자동차 수출선적부두. [연합뉴스]

트럼프 행정부가 수입 자동차에 대한 관세 부과를 배제한 건 아니라고 밝혔다.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은 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수입차 관세 부과 결정시한이 지났지만, 여전히 관세부과 조치를 배제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로스 장관은 “개별 기업들과 협상을 벌이고 있으며, 그로부터 일부 매우 큰 이득을 보고 있다”며 “(앞으로 협상 결과에 따라) 관세가 전혀 필요하지 않을 수도, 그러지 못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로스 장관은 ‘새로운 데드라인이 있느냐’는 질문엔 새로운 데드라인이 포함되지 않은 지난달 백악관 성명을 언급했다. 새로운 데드라인은 특별히 없는 것으로 보인다.  
 
협상 대상 국가들을 상대로 여전히 ‘고율 관세 카드’를 지렛대로 활용하려는 전략이다.  
 
미국은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라 한국과 일본, 유럽연합(EU) 등 외국산 자동차와 자동차 부품에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한다는 계획을 추진해왔다. 무역확장법 232조는 외국산 제품이 미국의 국가안보를 위협한다고 판단되면 수입을 제한하거나 고율 관세를 매길 수 있도록 한 조항이다.  
 
당초 미국은 지난 5월 17일 결정을 내릴 계획이었지만,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 명의의 포고문을 통해 해당 결정을 180일 연기했고, 관세 부과 여부에 대해 현재까지 침묵하고 있다.
 
EU와 일본산 차량이 타깃이라는 분석이 있긴 하지만, 한국 자동차업계도 트럼프 행정부의 움직임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포고문에서 한국산 차량을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관세 결정을 유예한 이유로 “재협상이 이뤄진 한미 협정, 최근에 서명한 미국·멕시코·캐나다협정(USMCA)도 고려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