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차 신임 노조지부장에 ‘실리 성향’ 이상수 후보 당선

이상수 현대차 노조지부장 당선자. [연합뉴스]

이상수 현대차 노조지부장 당선자. [연합뉴스]

 
현대자동차 노조지부장 선거에서 실리 성향으로 분류되는 이상수(54) 후보가 당선됐다. 실리 성향의 후보가 당선된 것은 2013년 이경훈 지부장 이후 처음이다.
 
현대차 노조에 따르면 4일 오전 진행된 8대 임원(지부장) 선거 개표에서 이 후보자가 2만1838표(49.91%)를 얻어 강성 성향의 문용문 후보를 불과 405표(2만1433명‧48.98%) 차이로 누르고 당선됐다.
 
투표에는 전체 조합원 5만552명 중 4만3755명이 참여해 86.6%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지난달 28일 열린 1차 투표에서는 실리 성향의 이 후보와 문 후보를 비롯해 강성 성향의 후보 3명이 나왔다.  
 
당시 이 후보가 1위, 문 후보가 2위를 차지했으나 과반 득표자가 없어 결선 투표가 진행됐고, 이날 이 후보자가 최종 당선됐다.
 
이 당선자는 호봉 승급분 재조정, 61세로 정년 연장, 해외공장 유턴 등 4차 산업대비 고용안정 확보, 각종 휴가비 인상, 장기근속 조합원 처우 개선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이 당선자는 “당선의 즐거움을 느끼기보다 앞으로 할 일을 하나씩 챙겨가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