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특감반 내에서 비리 들여다봤다”…‘백원우 반원’에 압박됐나

백원우(현 민주연구원 부원장)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뉴스1]

백원우(현 민주연구원 부원장)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뉴스1]

현 정부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특별감찰반 내에서 일부 특감반원들에 대한 비위 파악을 다른 특감반원들에게 지시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특감반은 민정비서관의 지휘를 받는 조직이다. 당시 민정비서관은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이었다.
 
민정수석실 상황에 정통한 관계자는 3일 “특감반엔 검찰 출신과 경찰 출신이 함께 모여 일하는데, 윗선에서 경찰 소속 수사관들에게 검찰 출신 수사관들의 비리를 들여다보라는 지시를 내렸다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한마디로 얼마 전 숨진 수사관 A씨도 감시 대상이었다는 얘기”라며 “특감반에서 서로 믿고 활동했던 그가 상당한 배신감을 느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다른 특감반 주변 인사는 "누군가 나의 비리를 캐겠다고 마음먹으면 주변 인물들에 대한 정보도 함께 뒤져보지 않겠느냐”며 “A씨도 검찰 조사를 받으면서 그동안 청와대 등으로부터 이첩된 일부 정보를 접했을 테고, 그에 따른 충격이 상당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의혹을 입증할 만한 단서인 A씨의 휴대전화는 현재 서울중앙지검에 있다. 전날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 김태은)는 서울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해A씨의 휴대전화 등 유류품을 가져갔다.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 자유한국당은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속한 민정특감반 사무실이 창성동 별관에서 따로 운영됐다고 주장했다. [뉴시스]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 자유한국당은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속한 민정특감반 사무실이 창성동 별관에서 따로 운영됐다고 주장했다. [뉴시스]

 
그럼에도 경찰은 자체적으로 A씨 사망 원인에 대한 수사를 계속한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경찰은 압수수색을 받기 전 A씨 휴대전화의 데이터를 따로 저장해두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암호 걸린 아이폰을 사용한 게 이유라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우리가 필요한 사항이 있으면 검찰에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A씨 휴대전화 메신저 내용 등을 복원하는 포렌식 과정에 대한 경찰의 참관 요청을 받아들였다. 다만 포렌식 ‘참여’가 아닌 ‘참관’이 조건이다.
 
이처럼 검찰이 서초서를 압수수색하고, 경찰의 휴대전화 포렌식 참여 요구도 소극적으로 받아들인 데는 김종철 서초서장의 이력을 의식한 게 아니냐는 말도 나온다. 김 서장은 이번 정부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에서 일하다가, 올해 1월 서초서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숨진 A씨가 연루됐던 이른바 ‘하명 수사’ 지시 의혹을 받는 인물 중엔 윤건영 국정상황실장도 포함돼있다. 이 때문에 A씨 사망 원인을 조사하는 서초서가 윤 실장 등 청와대 인사에게 관련 내용을 보고할 수 있다는 우려가 검찰 내부에서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김 서장은 “한마디로 소설이고 황당한 억측”이라며 “내가 일했던 국정상황실 치안팀은 세간에서 제기하는 의혹과는 전혀 무관한 부서인데, 청와대에 근무한 사실만으로 한 사람의 공직자를 이렇게 매도할 수 있다는 사실에 참담함을 느낀다”고 반박했다.
 
한편 이날 A씨 빈소를 찾은 백원우 부원장은 15분 동안 조문과 유족 위로를 한 뒤 떠났다. 백 부원장은 하명 수사 의혹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 함께 빈소를 찾은 김조원 민정수석은 “청와대가 고인에게 어떤 압박을 준 것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