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밤' 연예계 관계자 "음원 사재기, 지방 PC방서 작업한다고 들었다"

[사진 SBS '본격연예 한밤'(한밤)]

[사진 SBS '본격연예 한밤'(한밤)]

연예정보프로그램 '본격연예 한밤'(한밤)이 음원 사재기 논란과 관련해 관계자들의 이야기를 들었다.
 

"2억원이면 차트 10위 보장한다 들어"

3일 방송된 SBS '한밤'에서는 음원 사재기를 경험했다는 관계자들을 만나 인터뷰를 했다.
 
'한밤'에 출연한 한 연계기획사 관계자는 "(사재기) 대가로 8000만원 정도 요구한다고 들었다. 밑지는 장사는 아니다. 10위권 안에 들면 한 달 음원 매출이 억대는 되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지방 PC방 다섯 곳을 잡아서 아이디 20개씩을 주고 새벽 시간대에 한 번에 작업을 시작하면 음원이 올라간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또 "가장 화두가 되는 업체가 두 군데 있다. 이곳은 SNS 마케팅을 잘하는 바이럴 전문 회사로 유명하다"라며 "이 중 한 군데가 (박경이 저격한) 가수 C와 계약이 되어 있고 여자 가수도 계약이 되어 있다"고 폭로했다.
 
그러나 해당 업체 관계자는 "이게 사재기라는 프레임으로 보면 저희는 안 했다고 말씀드릴 수밖에 없다. 안 했는데 어떤 증거를 대라고 하면 뭐라고 말해야 할지 사실 잘 모르겠다. 음원 사재기라는 프레임 자체가 잘못 씌워져 있다고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사진 SBS '본격연예 한밤'(한밤)]

[사진 SBS '본격연예 한밤'(한밤)]

브로커와 직접 접촉했었다는 한 가수도 '한밤'과 인터뷰를 가졌다. 그는 "옛날에는 1억 정도로 아는데 요즘 1억 5000만 원에서 2억 원 정도? 그럼 차트 10위 안에서 왔다 갔다 보장하는 걸로"라며 "왜 떴는지 핑계를 만들어야 하기 때문에 SNS로 마케팅을 한 결과가 이거라는 구실을 만드는 것이고 제일 큰 본질은 데이터 조작이다"고 밝혔다.
 
한편 음원 사재기 논란은 가수 박경(27)이 지난달 24일 SNS에 남성 듀오 바이브와 임재현·송하예·전상근·황인욱·장덕철 등의 실명을 거론하며 "이들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는 글을 게재해 불거졌다.  
 
이에 바이브 소속사 메이저나인은 같은달 27일 법무법인을 통해 박경에 대해 허위사실 적시에 따른 명예훼손 등을 포함한 정보통신망법 위반죄로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