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백원우 특감반원 2명 문 정부 출범 직후 파견”

‘별동대’로 불리는 이른바 ‘백원우 특감반’ 소속 행정관들이 2017년 문재인 정권 출범 직후 청와대로 파견된 것으로 확인됐다. 백원우 특감반은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하명수사’ 의혹에 휩싸인 조직이다.
 

민정수석실 상황에 밝은 관계자
“윗선에서 경찰 출신 특감반원에
검찰 출신 수사관 비리 캐라 지시”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실이 복수의 사정 당국 관계자 등을 통해 확인한 내용에 따르면 ‘백원우 특감반’에 소속된 경찰 출신 A행정관은 2017년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 청와대로 파견됐다. 숨진 검찰 출신 수사관 A씨 역시 정권 출범과 동시에 청와대로 파견간 것으로 파악됐다. 이 때문에 행정관 2명으로 구성된 ‘백원우 특감반’이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부터 가동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2017년 경정(5급) 신분이었던 A행정관은 청와대에 파견된 해인 2017년 12월 총경 승진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A행정관은 현재도 청와대 재직 중이다. 전날(2일)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A행정관은 “김기현 사건에 대해 당시 전혀 몰랐고, 관심도 없던 사안”이라고 주장했다. 또 숨진 검찰 출신 수사관 A씨는 동료였던 A행정관에게 지난달 21일 전화를 걸어 “앞으로 내가 힘들어질 것 같다. A행정관과는 상관없고, 개인적으로 감당해야 할 일인 것 같다”고 말하는 등 세 차례 통화했다고 전했다. 두 행정관이 함께 울산에는 내려갔지만 ‘김기현 사건’과는 무관하다는 취지다.  

관련기사

 
현 정부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특별감찰반 내에서 일부 특감반원들에 대한 비위 파악을 다른 특감반원들에게 지시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특감반은 민정비서관의 지휘를 받는 조직이다. 당시 민정비서관은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이었다. 민정수석실 상황에 정통한 관계자는 3일 “특감반엔 검찰 출신과 경찰 출신이 함께 모여 일하는데, 윗선에서 경찰 소속 수사관들에게 검찰 출신 수사관들의 비리를 들여다보라는 지시를 내렸다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한마디로 얼마 전 숨진 수사관 A씨도 감시 대상이었다는 얘기”라며 “특감반에서 서로 믿고 활동했던 그가 상당한 배신감을 느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다른 특감반 주변 인사는 “누군가 나의 비리를 캐겠다고 마음먹으면 주변 인물들에 대한 정보도 함께 뒤져보지 않겠느냐”며 “A씨도 검찰 조사를 받으면서 그동안 청와대 등으로부터 이첩된 일부 정보를 접했을 테고, 그에 따른 충격이 상당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한영익·최선욱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