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9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AI와 바둑의 만남

<16강> ●리친청 9단 ○신민준 9단
 
5보(60~75)=2016년 ‘알파고’와의 대결로 바둑은 인공지능과의 전쟁을 최전방에서 치르게 됐다. 이후 바둑계는 지각변동이라고 표현해도 좋을 만큼 엄청난 변화를 겪었다. 기계에 패한 바둑이 더는 매력이 없다고 느끼는 사람도 생겨났다.
 
기보

기보

하지만 인공지능의 개입으로 인한 장점도 많다. 가장 커다란 것은 정확한 형세판단이 가능해졌다는 것이다. 바둑은 이전까지 ‘유리하다’ ‘불리하다’ ‘미세하다’ 정도로만 형세를 표현할 수 있었다. 아무리 초고수라 해도 시시각각 변하는 형세를 정확히 계산하는 것은 불가능에 가까웠다. 하지만 인공지능 덕분에 정확한 수치로 형세를 알 수 있게 됐고, 그만큼 관전의 재미도 증가했다.
 
참고도

참고도

실전은 리친청이 초반부터 실수를 저지르며 신민준이 두기 편한 국면이다. 그런데 또다시 리친청 9단의 방향 착오가 나왔다. 무턱대고 좌하귀를 끊은 65가 생각보다 큰 실착이었다.
 
여기에서는 ‘참고도’처럼 흑1을 먼저 두는 것이 두텁고 큰 자리다. 그런 다음 흑7로 상변 백 모양을 지우는 방향으로 갔어야 했다. 75수까지 놓이자 인공지능 ‘릴라제로’의 승률 그래프는 백 85%까지 치솟았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