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자친구 때리고 잠적한 BJ, 시민 신고로 영화관서 체포

[중앙포토]

[중앙포토]

여자친구를 여러 차례 때려 전치 8주의 상해를 입힌 뒤 잠적했던 유명 인터넷 개인방송 진행자(BJ)가 시민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상해 혐의로 BJ A(26)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6월 인천시 남동구 한 오피스텔에서 여자친구였던 20대 여성 B씨를 여러 차례 때려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A씨를 고소했고, 경찰은 A씨에게 출석요구를 했으나 5개월 넘게 연락이 닿지 않았다.  
 
이에 경찰은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추적하다가 2일 오후 시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서울 서초구의 한 영화관에서 B씨를 체포했다.  
 
신고를 한 시민은 A씨가 여자친구를 폭행해 도주 중이라는 것을 알고 경찰에 신고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한때 구독자 수가 25만명에 달할 정도로 인기를 끌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