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형 보험사와 일하고 있다"…불법 흥신소 동원 의혹



[앵커]



또 피해자들은 보험사가 불법 흥신소를 동원한 것 같다고 주장했습니다. 보험사들은 그렇지 않다고 해명했지만 저희 취재진이 알아본 흥신소들 이야기는 달랐습니다. 



유선의 기자입니다.



[기자]



2인 1조로 미행하는 사람들.



[A흥신소 직원 : 2인 1조로 한 사람 조사해요. 병원에 있는 사람은 불이 꺼질 때까지 볼 거고…]



사람들이 눈치채지 못하는 장비를 동원합니다.



[B흥신소 직원 : 시계캠, 안경캠 그런 걸로…]



[C흥신소 직원 : 위장카메라로 찍을 수도 있고…]



집과 카페는 물론, 병실까지 24시간 감시할 수 있다고 말합니다.



[A흥신소 직원 : 저희들도 병원에 입원을 해버려요. 의사하고 협의하고.]



[C흥신소 직원 : 병원 호수를 알려주시면 초소형 카메라를 설치해볼 수 있어요.]



보험사기범으로 몰린 피해자들도 흥신소를 의심합니다.



[박모 씨/피해자 : 흥신소를 동원했거나 아니면 돈을 받고 사주받은 사람들이겠구나.]



보험사 측은 미행과 촬영은 소속 직원이 했고, 흥신소를 동원하지는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JTBC가 접촉한 흥신소 5곳은 모두 대형 보험사와 일을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B흥신소 직원 : ○○화재 같은 것도 나갔고, △△(생명)도 나갔고, 2~3군데 했어요.]



가격도 똑같습니다.



[C흥신소 직원 : 3일 비용 150이고요.]



[D흥신소 직원 : 맞아요. 하루에 50만원.]



[A흥신소 직원 : (비용은) 현금으로 받든가 다른 통장으로 넣어주시든가…]



미행과 몰카는 물론, 보험사가 회원 정보를 흥신소에 넘기는 건 현행법 위반입니다.



[김주호/참여연대 민생팀장 : 직접 흥신소라든가 손해사정사들을 동원해서 이런 증거들을 개별적으로 수집하는 것 자체가 개인정보라든가 사생활 침해라든가 이런 비인권적인 행위…]



보험사들은 보험 사기를 막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다고 강조합니다.



[진형오/손해보험협회 팀장 : 보험사기 방지를 위해서는 사기범들한테 지급된 보험금 환수를 강화하는…]



하지만 그 과정에서 생기는 각종 문제점은 외면하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이용환/변호사 : 보험사기 의심자라고 해서 수사기관에 수사 의뢰를 하게 되면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고 환자는 계속 조사를 받아야 하는…]



(영상그래픽 : 한영주)



 


 

JTBC 핫클릭

공유차 빌려 보험사기…77명 돌아가며 110번 고의사고 중고 수입차로 '쿵' 고의 사고…보험금 1억여원 '꿀꺽' '역주행 참변' 예비신부 친모, 30년 만에 나타나 '보험금' 주장? "수십명 불법촬영, 영화 450편 분량"…대구 스타강사 실형 대학 화장실서 또 '불법촬영'…"가해 학생 엄벌" 대자보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