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쓰레기통에 아프간 난민 소년 밀어넣은 이란 남성 구속

아프간 난민 소년을 쓰레기통에 밀어넣는 이란 남성. [트위터=연합뉴스]

아프간 난민 소년을 쓰레기통에 밀어넣는 이란 남성. [트위터=연합뉴스]

이란에서 한 남성이 먹을 것을 찾기 위해 거리를 배회하던 아프가니스탄 난민 소년을 쓰레기통 속으로 밀어 넣는 장면이 담긴 동영상이 SNS를 통해 퍼지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공개된 동영상에 따르면 길거리의 쓰레기통을 들여다보는 한 소년의 뒤로 한 남성이 몰래 다가가 소년을 쓰레기통에 밀어 넣는다. 이후 이 남성은 웃으며 도망치고, 소년은 혼자 힘으로 자신의 키와 비슷한 높이의 쓰레기통에서 빠져 나온다.  
 
이 소년은 아프간에서 이란으로 건너온 난민으로 확인됐다. 이란에는 내전을 피해 피란한 아프간 난민이 200만 명에 달한다.
 
해당 동영상이 SNS를 통해 확산하자 경찰은 수사에 착수해 영상 속 남성의 신원을 밝혀냈다. 3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란 북서부 알보르주의 경찰은 가해 남성과 이를 촬영한 다른 남성을 아동을 학대한 혐의로 체포했으며 구속기소 할 예정이다.
 
경찰은 "아동 학대가 유죄로 인정되면 징역형이 선고된다"며 "두 피의자는 지난달 29일 범행했으며 현재 구속돼 수사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두 남성은 경찰 조사에서 "재미로 (그런 행위를) 했고, 동영상을 촬영한 뒤 그 소년에게 돈과 음식을 줬다. 이 동영상으로 마음의 상처를 입은 피해자와 이란 국민에게 용서를 구한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이란은 아동 대상 범죄를 엄격하게 처벌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