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냐 늑대냐…과학계 뒤흔든 시베리아 동물미라, 너의 정체는?

러시아 시베리아에서 발견된 동물 미라. [AP=연합뉴스]

러시아 시베리아에서 발견된 동물 미라. [AP=연합뉴스]

개냐 늑대냐. 과학계가 혼란에 빠졌다. 러시아 시베리아에서 발견된 동물 미라 때문이다. 
 
3일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과학계를 흔든 동물 미라는 지난해 여름 시베리아의 영구 동토층에서 발견됐다. 
 
일 년 내내 언 상태인 동토층이 녹아내리면서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스웨덴 스톡홀롬 고생물 유전학센터와 러시아 야쿠츠크 북동연방대 연구팀이 발견한 이 미라는 털과 뼈, 치아, 머리, 속눈썹, 수염 등이 거의 그대로 남아있어 과학계의 관심이 집중됐다. 
 
연구팀은 분석을 통해 이 동물이 1만8000년 전 살았던 수컷 새끼였다는 사실을 밝혔다. 미라가 발견된 사하(야쿠티아)공화국의 원주민인 야쿠트족의 언어를 이용해 도고르라는 이름도 붙였다. '친구'라는 의미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미라의 종이 확인되지 않았다. 연구팀은 생김새로는 개인지 늑대인지 구별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결국 스톡홀름 고생물 유전학센터의 데이브 스탠튼 박사가 미라의 갈비뼈로 DNA검사를 진행했다. 하지만 이마저도 실패하면서 동물 미라의 정체는 여전히 미지수다.
 
연구팀은 미라가 발견된 시기의 샘플을 더 들여다보겠다는 계획이다.  
 
최근 시베리아 영구 동토층에서는 과거 땅속에 묻혔던 동물들의 미라가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지난해 여름 북극권 한계선 인근 치레흐티아강 제방에서는 절단된 늑대 머리가 발견되기도 했다.
 
야쿠티아의 과학아카데미 측은 발견된 늑대 머리를 넘겨받아 샘플 조직과 사망 연대 측정 관련 데이터를 해외 유관 기관으로 보냈고, 일본과 스웨덴의 도움을 받아 폐사 시점을 약 4만 년 전으로 확정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