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쏘카·이재웅, '타다 비판' 김경진 의원 명예훼손 혐의 고발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재웅 쏘카 대표(왼쪽)와 타다 운영사 VCNC의 박재욱 대표. [연합뉴스]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재웅 쏘카 대표(왼쪽)와 타다 운영사 VCNC의 박재욱 대표. [연합뉴스]

차량공유 서비스 타다의 모회사인 쏘카와 이재웅 쏘카 대표가 타다를 비판해 온 김경진 무소속 의원을 지난달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발한 것으로 확인됐다. 
 
3일 쏘카에 따르면 쏘카와 이 대표는 지난달 7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김 의원을 명예훼손과 모욕죄, 공무상 비밀누설, 업무방해, 직권남용 등 혐의로 수사해달라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김 의원은 지난 7월 신규 모빌리티 사업을 금지하는 내용의 '타다 금지법'을 처음 발의했다. 그는 기자회견과 택시시위에서 타다와 이 대표, 타다를 운영하는 VCNC 박재욱 대표를 향해 "불법", "사기꾼", "범법자"라며 비판해왔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막말과 가짜뉴스로 국민의 인격권을 훼손하는 발언을 반복하는 국회의원은 마땅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며 "제가 김경진 의원을 지난달 초 형사고소한 이유"라고 적었다.  
 
그는 "허위사실을 사실인냥 이야기하는 가짜뉴스나 인격을 모독하는 행위는 지양돼야 한다"면서 "나중에 그런 이야기를 한 사람을 처벌한다고 해도 훼손당한 명예나 상처받은 인격이 회복되기 어렵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특히 국회의원이 방송 출연이나 보도자료 등을 통해 기업가와 같이 일하는 동료에게 '사기꾼, 범법자' 같은 막말을 하고 '대통령과 유착' 등 허위사실을 이야기해 대통령은 물론 국민의 명예를 훼손하는 일은 더 이상 없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