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사관 폰 포렌식에 경찰 참여…檢 "입회는 아니다" 신경전

서울시 구로구의 한 디지털포렌식 전문 업체에 있는 스마트폰 분해 기기. 김민상 기자

서울시 구로구의 한 디지털포렌식 전문 업체에 있는 스마트폰 분해 기기. 김민상 기자

검찰이 고(故) A 수사관의 휴대전화 포렌식 작업에 들어갔다. A 수사관은 청와대 민정비서관 산하의 이른바 ‘백원우 특감반’에서 근무한 인물이다. 검찰은 A 수사관이 사망에 이른 경위 등을 밝히기 위해 2일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해 유류품인 휴대전화를 확보했고 패턴을 푸는 작업에 들어갔다.

 

휴대전화 패턴 푸는 중…경찰 참관 재검토

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 김태은)는 전날 A 수사관의 휴대전화를 확보한 직후 대검찰청에 포렌식을 의뢰했다. 검찰의 첫 포렌식 과정에는 경찰 관계자 2명이 참관했다고 한다. 경찰이 A 수사관 사망 원인을 규명하는 데 필요하다며 포렌식 참여를 요청했고 이를 검찰이 받아들였기 때문이다.

 
검찰이 청와대 민정비서관 관련 의혹을 수사하는 상황에서 경찰과의 미묘한 신경전까지 벌어지는 양상이다. 검찰 관계자는 경찰의 포렌식 참여에 대해 “참관일 뿐 입회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경찰이 포렌식 범위나 방법 등에 개입할 수는 없었다는 의미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A수사관의 조문을 마친 후 빈소를 나서고 있다.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A수사관의 조문을 마친 후 빈소를 나서고 있다. [뉴스1]

검찰은 A 수사관의 휴대전화인 아이폰이 패턴으로 잠겨 있어 포렌식을 본격적으로 진행하지는 못했다고 한다. 검찰은 패턴 잠금을 풀기 위한 작업을 마무리한 후 포렌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검찰은 패턴을 풀기까지 다소 시간이 걸릴 뿐 불가능하진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검찰은 A 수사관의 휴대전화를 잠금 해제하고 본격적으로 포렌식을 하는 과정에 경찰 관계자를 참관시킬지를 다시 검토할 예정이다. 검찰이 법원에서 압수수색 영장을 적법하게 발부받아 휴대전화 등 유류품을 확보한 만큼 경찰이 이에 참관할 수 있는 권리가 부여되진 않는다.

 

검찰, '하명수사' 의혹 풀 증거 찾는다

검찰은 A 수사관의 휴대전화가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을 푸는 결정적 증거가 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까지 해 A 수사관의 유류품인 휴대전화를 확보한 것도 이 때문이다. 
 
검찰은 A 수사관이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밑에서 근무하면서 울산까지 내려가 김기현 전 시장 수사를 챙겼다고 봤다. A 수사관이 당시 누구와 어떤 메시지를 주고받았는지가 포렌식을 통해 밝혀질 가능성이 크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경찰과 별도로 사망 경위 확인 예정 

검찰은 경찰과는 별도로 A 수사관이 사망에 이르게 된 경위를 확인할 예정이다. A 수사관은 사망 전 지인들에게 “청와대 민정수석실 관계자가 유재수 전 부시장 사건 수사 진행 상황을 물어 힘들다”고 토로했다고 한다.

 
검찰은 A 수사관이 실제 청와대 관계자로부터 어떤 부탁을 받은 바가 있는지도 규명할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경찰은 A 수사관의 부검 결과 등을 토대로 사망 경위를 밝히면 되고 검찰은 필요한 수사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서초서장 "유재수와 전혀 무관, 참담" 

검찰은 유 전 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에 청와대 관계자가 관여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A 수사관의 유품을 보관하고 있던 서초경찰서의 김종철 서장은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 청와대 국정기획실에서 근무한 바 있다.

 
김 서장은 서초경찰서 압수수색이 자신 때문에 이뤄졌을 가능성이 제기되자 “청와대 국정상황실에서 근무한 사실은 있으나 의혹과 전혀 무관하다”며 “공직자가 이렇게 매도될 수 있다는 것에 참담함을 느낀다”고 반박했다.

 
정진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