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사망 수사관 유서에 없는 내용 거짓으로 흘려"…檢 비판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 사진기자단]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 사진기자단]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밑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이 숨지기 전 남긴 유서 내용에 대한 보도가 이어지자 청와대가 언론과 검찰을 강하게 비판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3일 오후 브리핑에서 "어제부터 확인되지 않은 '관계자' 발로 일부 언론에 사실관계가 틀린 보도가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이 오보라고 언급한 기사 제목은 '숨진 별동대 수사관, 휴대전화 초기화 말아달라'(세계일보 2일자), '윤건영과 일한 서장에 포렌식 못 맡겨, 검-경·청 갈등 심화'(문화일보 3일자)다.  
 
그는 "유서에 있지도 않은 내용을 거짓으로 흘리고 청와대에 근무했다는 이유만으로 사건과 연관 없는 사람에 대해 의혹이 있는 것처럼 보도하는 행태에 강력히 유감을 표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고인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의혹사건과 관련 없는 민정수석실 고유 업무를 수행했다"는 기존 입장을 재차 밝히며 "언론인도 사실관계가 확인 안 된 왜곡 보도로 고인을 욕되게 하고 관련자 명예를 훼손하며 잘못된 정보 제공을 하지 않도록 주의해달라"고 강조했다.
 
고 대변인은 이어 "검찰은 지난 1일부터 피의사실과 수사상황 공개를 금지하는 형사사건 공개금지 규정 제도가 시행되고 있음을 명심해주기 바란다"고 짚었다. 하명 수사·감찰 무마 의혹으로 청와대와 검찰 간 갈등이 이어지는 가운데 검찰이 허위 정보를 일부 언론에 흘려 국면을 유리하게 이끌려는 시도로 보고 경고한 것으로 해석된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이 검찰의 서초경찰서 압수수색에 대한 입장을 묻자 "휴대전화 압수수색과 관련해 여러 보도에서 '전례 없는', '이례적인' 사안이라고 보도한 것을 봤다"면서도 "그에 대해 저희가 따로 드릴 말씀은 없다"고 말했다. 
 
검찰은 지난 2일 극단적 선택을 한 수사관의 휴대전화를 확보하기 위해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했다. 수사관의 사망 원인과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을 밝히는데 휴대전화가 필요하다는 판단에서였다. 
 
이 관계자는 또 '고 대변인이 유서에 있지도 않은 내용을 거짓으로 흘리고 있다고 했는데 청와대는 유서 내용을 모두 확인했느냐'는 질문에 "저희도 알 수 없다"며 "어제 서울중앙지검 공보관이 오보 대응한 것을 확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중앙지검 전문공보관은 지난 2일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금일 모 언론의 '휴대전화 초기화' 관련 유서 내용 보도는 오보"라고 공지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