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학생 수학은 OECD 최상위, 삶 만족도는 최하위권

늦은 오후 불을 밝힌 서울 대치동 학원가의 모습. [연합뉴스]

늦은 오후 불을 밝힌 서울 대치동 학원가의 모습. [연합뉴스]

'시험 성적은 좋지만 행복하지 않은 학생' 
한국이 받아든 2018 국제학업성취도평가(PISA) 성적표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3일 PISA 2018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2015 PISA' 결과처럼 한국 학생들은 OECD 회원국 가운데 읽기·수학·과학 성적이 최상위권이었다. 하지만 삶에 대한 만족감은 이번에도 최하위권을 벗어나지 못했다.
 
OECD는 3년 주기로 각국 만 15세 학생(중3~고1)의 학업 성취 추이를 국제적으로 비교하기 위해 2000년부터 평가를 하고 있다. 올해는 OECD 회원국 37개국과 비회원국 42개국 등 79개국이 참여했다. 한국에선 188개 학교 6876명(중학생 917명, 고교생 5881명, 각종 학교 78명)이 선정돼 시험을 치렀다. 표본 선정엔 정부가 개입하지 않고 OECD 본부가 담당한다.
 
PISA 2018 과목별 순위.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PISA 2018 과목별 순위.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평가 결과 한국 학생은 모든 과목에서 최상위권 성취도를 기록했다. 읽기는 OECD 국가 중 2~7위, 전체 참여국 중에서는 6~11위권이었다. 수학은 OECD 중 1~4위, 전체 중 5~9위권을 기록했다. 과학은 OECD 중 3~5위, 전체 중 6~10위권이다. PISA 2015에 비해 각 영역의 순위가 소폭 상승했다.
 
OECD 국가 중 우리보다 순위가 높거나 비슷한 국가는 읽기의 경우 에스토니아·캐나다·핀란드·아일랜드였다. 수학은 일본·에스토니아였고, 과학은 에스토니아·일본·핀란드·캐나다다. 인구 130만의 작은 국가 에스토니아가 전 과목에서 최상위에 올랐고 일본은 수학과 과학에서 강세를 보였다.
 
OECD 비회원국까지 포함하면 중국과 싱가포르, 마카오 등 아시아 국가의 강세가 두드러진다. 중국은 국가 전체가 아닌 4개 지역(베이징·상하이·장쑤성·저장성)만 참여했는데, 3개 과목 모두 1위였다. 이어 싱가포르와 마카오가 2~3위권을 기록했다.
 
반면 한국 학생의 삶에 대한 만족도는 최하위권을 벗어나지 못했다. PISA 2000부터 지금까지 각 과목 상위권을 유지하는 모습과 대비된다.
삶에 대한 만족도.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삶에 대한 만족도.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삶에 만족하지 않는다'고 답한 한국 학생은 22.8%로 OECD 평균(16.2%)보다 훨씬 높았다. 삶에 대한 만족도 지수는 조사 대상 71개 국가 중 65위에 그쳤다. 우리보다 지수가 낮은 국가는 마카오, 홍콩, 영국, 일본, 터키, 브루나이였다.
 
49개국 중 48위로 터키를 제외하면 최하위였던 지난 PISA 2015 결과와 크게 달라지지 못했다. 박지영 교육부 교육기회보장과장은 “'만족한다'는 학생 비율이 3.9%포인트 높아져 참여국 중 가장 높은 상승 폭을 보였다”며 “만족도가 높은 국가 등을 비교 분석하는 등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남윤서 기자 nam.yoonse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