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희사이버대 소프트웨어디자인융합스쿨 ‘2019학년도 소디융의 날’ 성료

소디융의 날 행사를 통해 5개 전공이 하나 되는 시간을 가진 소프트웨어디자인융합스쿨.

소디융의 날 행사를 통해 5개 전공이 하나 되는 시간을 가진 소프트웨어디자인융합스쿨.

경희사이버대학교 소프트웨어디자인융합스쿨 5개 전공이 참여하는 소디융의 날 행사가 지난 11월 23일(토) 네오르네상스관에서 진행됐다. 컴퓨터정보통신공학, AI사이버보안, ICT융합콘텐츠, 산업디자인, 시각미디어디자인의 5개 전공 교수진, 재학생과 졸업생 80여 명이 참여해 컨퍼런스와 간담회를 진행했다.
 
행사 1부는 전문가 특강릴레이가 진행됐다. ‘정보보안기사 필기시험대비’, ‘생활속의 빅데이터’, ‘Alot 시대의 서비스 기획 및 개발’, ‘최근 사이버 보안 위협 트렌드와 대책’을 주제로 한국정보화진흥원 수석연구원 김배현 박사, 컴퓨터정보통신공학전공 김영기 겸임 교수, 매직에코 CEO 최재규, 중랑경찰서 지능범죄수사팀장 정순채 박사가 각각 진행했다.  
 
(왼쪽상단부터) 김배현 박사, 김영기 겸임 교수, 최재규 겸임 교수, 정순채 박사의 특강.

(왼쪽상단부터) 김배현 박사, 김영기 겸임 교수, 최재규 겸임 교수, 정순채 박사의 특강.

2부 전공설명회에서는 전공 교수진이 1학년 재학생에게 전공과목 선택에 있어 구체적인 조언과 상담을 진행했다. 자유롭게 진행되는 질의응답 시간을 통해 5개 전공에 대해 구체적인 정보를 공유했다. 이어, 경희대 캠퍼스 내에 위치한 정담 음식점으로 장소를 옮겨 재학생과 졸업생이 함께 소통하며 서로를 독려하는 친목의 시간을 가졌다.
 
김해란(시각미디어디자인전공 15학번) 졸업생은 “정보보안기사 자격증 취득에 대해 평소 궁금증이 많았다. 특강을 통해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었다. 현재 IT기업에 재직하고 있어, 현업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사례와 IT기술 시장에 대한 강의가 기억에 남는다”며 앞으로도 유익한 특강과 오프라인 모임을 즐기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경희사이버대학교는 2020학년도 1학기 신·편입생을 모집한다. 모집기간은 지난 12월 1일(일)부터 2020년 1월 10일(금)까지다.
 
이번 모집학과(전공)는 미래·문화·글로벌리더십계열 소프트웨어디자인융합스쿨(컴퓨터정보통신공학전공, AI사이버보안전공, ICT융합콘텐츠전공, 산업디자인전공, 시각미디어디자인전공) ▲ 미래인간과학스쿨(재난방재과학전공, 공공안전관리전공) ▲ 보건의료관리학과 ▲ 한방건강관리학과 ▲ 후마니타스학과 ▲ NGO사회혁신학과 ▲ 상담심리학과 ▲ 사회복지학부(사회복지전공, 노인복지전공, 아동·보육전공) ▲ 미디어문예창작학과 ▲ 스포츠경영학과 ▲ 실용음악학과 ▲ 일본학과 ▲ 중국학과 ▲ 미국문화영어학과 ▲ 한국어문화학과 ▲ 한국어학과 ▲ 문화커뮤니케이션학부(미디어영상홍보전공, 문화예술경영전공) ▲ 마케팅·지속경영리더십학과 ▲ 글로벌경영학과 ▲ 세무회계학과 ▲ 금융부동산학부(금융경제전공, 도시계획부동산전공) ▲ 호텔·레스토랑경영학과 ▲ 관광레저항공경영학부(관광레저경영전공, 항공·공항서비스경영전공) ▲ 외식조리경영학과이다.
 
수능·내신 성적과 관계없이 자기소개(80%)와 인성검사(20%)로 선발하며, 고등학교 졸업 이상의 학력을 가진 사람 또는 동등 학력이인정되는 자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원서접수는 입학지원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PC 또는 모바일로 하면 된다. 입학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입학지원센터 홈페이지나 전화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또한, 경희사이버대학교 대학원도 지난 11월 11일(월)부터 12월 6일(금)까지 2020학년도 전기 신·편입생을 모집한다. 모집전공은 호텔관광대학원 호텔외식MBA ▲ 관광레저항공MBA와 문화창조대학원 미디어문예창작전공 ▲ 글로벌한국학전공 ▲ 문화예술경영전공 ▲ 미래 시민리더십·거버넌스전공에서 진행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