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울산 후보들 "靑하명수사로 우리도 낙선, 재선거해야"

6·13지방선거 당시 자유한국당 울산 구·군청장 후보들이 3일 오전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순걸, 서동욱, 박성민, 권명호, 박천동 전 후보. [뉴스1]

6·13지방선거 당시 자유한국당 울산 구·군청장 후보들이 3일 오전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순걸, 서동욱, 박성민, 권명호, 박천동 전 후보. [뉴스1]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 출마했던 자유한국당 울산지역 기초단체장 후보들이 “지난해 경찰의 김기현 전 울산시장 수사 때문에 우리들도 선거에서 참패했다”고 주장하며 재선거를 요구하고 나섰다.
 

지방선거서 낙선한 한국당 울산 기초단체장 후보들
기자회견 열고 “공권력 개입으로 표를 도둑 맞았다”
민주당 “울산만 그랬던 것 아니다. 민심 이미 기울어”

지난해 울산시 5개 기초단체의 장으로 출마했던 한국당 박성민·서동욱·권명호·박천동·이순걸 등 후보 5명은 3일 오전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권력 개입으로 표를 도둑맞았기에 지난 6·13 지방선거는 원천무효”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해 지방선거가 청와대 하명수사에 의한 사상 최악의 관권선거였음이 드러나고 있다”며 “선거를 앞두고 전례없이 이뤄진 경찰의 김기현 시장실 압수수색으로 한국당 후보들은 한순간에 적폐세력으로 몰려 구청장, 군수는 물론 시·구·군의원 선거까지 이름도 모르는 후보가 당선됐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런 주장의 근거로 “지방선거는 패키지 선거다. 시민들이 투표장에 가면 시장부터 투표를 하고 이어 구청장, 군수, 시·구·군의원을 선택하기에 시장을 어느 당 후보를 뽑느냐가 표심에 큰 영향을 미친다”고 설명했다.
 
울산시 5개 기초단체는 2014년 지방선거에선 모두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후보가 당선됐지만, 지난해 지방선거에선 완전히 뒤집혀 당선자 자리를 모두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차지했다.
3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2018년 6·13지방선거 전 자유한국당 울산 기초자치단체장 후보들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청와대 하명 의혹 사건과 관련해 "부정 선거 의혹과 관련한 시장 등은 즉각 사퇴하고 울산에서 재선거를 실시하라"고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3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2018년 6·13지방선거 전 자유한국당 울산 기초자치단체장 후보들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청와대 하명 의혹 사건과 관련해 "부정 선거 의혹과 관련한 시장 등은 즉각 사퇴하고 울산에서 재선거를 실시하라"고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당시 더불어민주당 송철호 울산시장 후보보다 15%포인트 이상 지지율이 높던 김 전 시장은 한국당 후보로 공천 발표가 나는 날 경찰로부터 시장실을 압수수색 당했다”면서 “이를 계기로 김 전 시장은 하루아침에 비리 시장으로 몰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엄청난 비리가 있는 것처럼 떠들던 사건들은 모두 어떻게 됐느냐. 누구 하나 잡혀간 사람이 있느냐. 아무도 기소되거나 실형 받은 사람이 없다”며 “피해 당사자인 우리는 소송을 통해서라도 반드시 재선거를 하게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기현 전 시장과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2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선거 무효 소송을 제기하기로 하고, 그에 앞서 헌법재판소에 공직선거법 219조에 대한 위헌법률심판을 청구한다고 밝혔다.
석동현 자유한국당 법률자문위원회 부위원장(왼쪽)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한국당은 공직선거법상 선거소청 등 조항에 대해 이번 주 중으로 위헌법률심판을 청구할 예정"이라고 밝히고 있다. 오른쪽은 울산광역시장 선거에 대해 선거무효 소송 제기 의사를 밝힌 김기현 전 울산광역시장. [연합뉴스]

석동현 자유한국당 법률자문위원회 부위원장(왼쪽)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한국당은 공직선거법상 선거소청 등 조항에 대해 이번 주 중으로 위헌법률심판을 청구할 예정"이라고 밝히고 있다. 오른쪽은 울산광역시장 선거에 대해 선거무효 소송 제기 의사를 밝힌 김기현 전 울산광역시장. [연합뉴스]

 
이에 대해 민주당 울산시당 김지운 수석대변인은 “낙선한 울산지역 기초단체장 후보들의 주장이 맞아떨어지려면 부산·울산·경남 지역 전체에서 울산만 민주당 후보들이 당선되는 결과가 나와야 하는데 그렇지 않았다”며 “지난 지방선거에서 민심은 민주당 쪽으로 이미 기울어져 있었기 때문에 울산 안에서 벌어진 작은 소용돌이가 선거 결과에 결정적 변수가 됐다는 그들의 주장은 비합리적”이라고 반박했다.

김지운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 대변인이 2일 오전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사건에 대한 기자회견을 열고 "김기현 전 울산시장은 거대한 음모론의 피해자인 양 코스프레하며 시민 여론을 왜곡하고 있다"며 "지난해 6.13지방선거 결과를 깨끗이 승복하고 음모론적 주장으로 시민 여론을 왜곡하는 구태정치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뉴스1]

김지운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 대변인이 2일 오전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사건에 대한 기자회견을 열고 "김기현 전 울산시장은 거대한 음모론의 피해자인 양 코스프레하며 시민 여론을 왜곡하고 있다"며 "지난해 6.13지방선거 결과를 깨끗이 승복하고 음모론적 주장으로 시민 여론을 왜곡하는 구태정치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뉴스1]

 
민주당 울산시당은 앞서 2일에도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한국당의 ‘청와대 정치개입’ 주장에 대해 “김 전 시장이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며 지방선거의 시민 승리를 폄하한다”며 “지방선거 결과를 깨끗이 승복하고 음모론적 주장으로 시민여론을 왜곡하는 구태정치를 즉각 중단하라”고 했다.
 
울산=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