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딸, 최근 의전원 진급 시험 쳤다···국민 조롱하는 것"

전호환 부산대학교 총장. [연합뉴스]

전호환 부산대학교 총장. [연합뉴스]

전호환 부산대학교 총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인 조모(28)씨의 입시 부정 의혹에 미온적으로 대처하고 있다며 시민단체가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보수성향 단체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는 "전 총장이 부산대의 입시업무를 방해하고 총장으로서의 직무를 유기했다"며 3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냈다.  
 
법세련은 "국민들의 분노가 채 가시기도 전에 조씨는 얼마 전 부산대 의전원 졸업반 진급 시험을 쳤다"며 "공정한 사회를 염원하는 국민을 조롱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부산대 모집 요강에는 입시 과정에서 사용된 자료가 위조됐을 경우 입학을 취소한다고 분명히 나와 있다"며 수사 당국은 직무를 유기한 전호환 총장을 철저히 수사해달라"고 덧붙였다. 
 
검찰은 지난달 11일 조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를 기소하면서 공소장에 딸 조씨의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인턴 경력 등을 꾸며냈다는 혐의를 포함했다. 검찰은 조씨가 이런 '허위 스펙'으로 2015년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에 합격한 것으로 판단했다. 
 
앞서 부산대 측은 조씨의 입시 자료에 대한 재판부의 최종 판단이 나오면 조씨의 입학 취소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