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구 80대 할머니 피살사건 유력용의자로 50대 딸 검거…범행 부인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대구 한 원룸에서 숨진 채 발견된 80대 할머니의 유력한 살해 용의자로 50대 딸이 경찰에 붙잡혔다.
 
3일 대구 달서경찰서는 A(80)씨 살해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딸 B(57)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B씨는 지난 1일과 2일 사이 달서구 송현동 한 원룸에서 어머니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A씨는 지난 2일 오후 4시 40분께 원룸에서 숨진 채 발견됐으며 손에 혈흔과 함께 흉기를 막으려 할 때 생기는 방어흔이 확인됐다.
 
경찰은 원룸 안팎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를 분석한 결과 B씨로 추정되는 인물이 지난 1일 원룸에 들어와 하루를 지낸 뒤 밖으로 나가는 장면을 확인했다.
 
그러나 B씨는 폐쇄회로 TV에 포착된 인물이 자신이 아니라며 범행 연관성을 강하게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에서 수거한 증거물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분석을 의뢰했다”며 “결과가 나오면 범행 도구와 동기 등 사건 윤곽이 어느 정도 드러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