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 정무부시장에 문미란…박원순 취임 후 첫 여성 발탁

서울시 신임 정무부시장에 문미란(60)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을 내정했다고 서울시가 3일 밝혔다.

현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

박원순 서울시장 취임 이후 여성 부시장을 발탁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정무부시장으로 여성을 기용하겠다는 박 시장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 정무부시장은 국회·시의회, 언론·정당을 대상으로 서울시의 업무를 협의하는 직위다. 지방정무직공무원으로 차관급이다.  
정무부시장에 내정된 문미란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 [사진 서울시]

정무부시장에 내정된 문미란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 [사진 서울시]

문 내정자는 사단법인 참여성노동복지터 이사, 서울장학재단 이사장, 한국여성재단 위원장 등을 거쳤으며 지난해 10월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으로 임용됐다. 여성단체를 비롯한 민간단체와 공익재단에서 여성·가족 정책에 참여한 풍부한 경험이 이번 발탁의 주요 배경으로 전해진다.    
 
서울시 관계자는 “여성·가족 분야의 전문성을 갖춘 인사를 정무부시장으로 발탁한 건 민선 7기 핵심 과제인 ‘돌봄’을 정책적으로 구현해 민생과 현장 중심의 생활 시정을 추진하겠다는 박원순 시장의 의지를 반영한 것이다”고 말했다. 문 내정자는 신원조사 등 임용절차를 거쳐 이달 중으로 정무부시장으로 임용될 예정이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