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연경 17점 고군분투… 엑자시바시 세계클럽선수권 1차전 패배

3일 중국 샤오싱에서 열린 FIVB 세계클럽선수권 조별리그 A조 1차전 이코모와 경기에서 포효하는 김연경. [사진 국제배구연맹]

3일 중국 샤오싱에서 열린 FIVB 세계클럽선수권 조별리그 A조 1차전 이코모와 경기에서 포효하는 김연경. [사진 국제배구연맹]

터키여자배구 엑자시바시가 세계클럽선수권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졌다. 김연경(31)은 17점을 올리며 분전했지만 패배를 막진 못했다.
 
엑자시바시는 3일 중국 샤오싱에서 열린 국제배구연맹(FIVB) 세계클럽선수권 조별리그 A조 1차전에서 이모코 발리 코네글리아노(이탈리아)에게 세트 스코어 1-3(20-25, 22-25, 25-22, 21-25)으로 졌다.

 
세계클럽선수권은 터키리그(동시에 최대 3명 출전)와 달리 외국인 선수 출전 제한이 없다. 그래서 엑자시바시는 김연경과 세터 칼리 로이드(미국), 나탈리아 페레이라(브라질), 티아나 보스코비치(세르비아), 미들블로커 로렌 기브마이어(미국)를 모두 출전시켰다. A조 1위를 다툴 것으로 예상된 이모코도 주전을 총동원했다. 세계적인 공격수 파올라 에고누(이탈리아)와 미국 국가대표 킴벌리 힐(미국), 네덜란드 국가대표 미들블로커 로빈 데 크루이프(네덜란드) 등이 나섰다.
 
세계클럽선수권에 출전한 엑자시바시 선수들. [사진 국제배구연맹]

세계클럽선수권에 출전한 엑자시바시 선수들. [사진 국제배구연맹]

김연경은 이날 눈부신 활약을 했다. 상대의 목적타 서브를 받아내면서도 고비 때마다 공격을 터트렸다. 블로킹 2개, 서브 득점 2개를 포함해 팀내 최다인 17점(공격성공률 46.42%)을 올렸다. 하지만 주포 보스코비치(14점)가 상대에게 막혔다. 반면 이코모의 에이스 에고누는 42개의 스파이크를 때려 27개를 성공시키는 등 29점을 올렸다. 블로킹 싸움에서도 13-5로 이코모가 앞섰고, 엑자시바시는 3세트를 따내는 데 그치고 말았다.
 
엑자시바시는 4일 오후 6시 상대인 미나스와 격돌한다. 지난해엔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끌었던 미나스가 준결승에서 엑자시바시를 3-2로 꺽었다. 5일 오후 6시엔 광둥 에버그란데와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광둥엔 러시아가 자랑하는 공격수 타티야나 코셀레바가 뛰고 있다. 이번 대회는 조 2위까지 4강에 진출하며, 크로스 토너먼트로 우승 팀을 가린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