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극단 선택 막은 경찰 등 11명에 ‘2019 생명존중대상’

극단적 선택을 막는 등 올해 생명을 구하기 위해 곳곳에서 헌신한 경찰공무원 11명이 ‘2019 생명존중대상’ 경찰 부문 상을 탔다. 
 

생명보험재단, 경찰부문 시상식 개최

3일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은 이날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극단 선택 시도와 화재, 교통사고 등 각종 사건·사고 현장에서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애쓴 11명의 경찰관을 선정해 생명존중대상을 시상했다고 밝혔다. 트로피와 상금 1000만원도 전달했다.  
 
생명존중대상은 급박한 위기의 순간에 위험을 무릅쓰고 생명을 구한 영웅들을 발굴하고, 사례를 널리 알려 사회 전반에 생명존중문화를 확산시키자는 취지로 2009년부터 시작됐다. 경찰공무원과 소방공무원 등 국가 공무원과 일반인을 매년 선발해 상과 지원금을 준다. 
3일 오전 2019 생명존중대상 경찰 부문 시상식에서 관계자 및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생명보험재단]

3일 오전 2019 생명존중대상 경찰 부문 시상식에서 관계자 및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생명보험재단]

 
우병탁 경장과 오현중 순경은 지난 7월 잠수교 난간에 한 여성이 한강으로 뛰어내리려고 한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물에 빠진 여성을 구조하고 심폐소생술을 통해 여성의 목숨을 구했다. 김병현 경사는 14층 베란다에 매달려 있는 극단 선택 시도자의 왼팔과 자신의 오른팔을 수갑으로 연결해 극적으로 댓상자를 구조했다. 이밖에 불길이 치솟는 차량의 조수석 유리창을 깨고 의식이 없는 운전자를 구조한 이승엽 경위, 불이 난 건물에서 집마다 문을 두드리고 호루라기를 불어 주민을 대피시키는 등 50여명의 인명을 피해 없이 홀로 안전하게 구조한 정일선 경위 등도 수상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종서 생명보험재단 이사장은 “본인의 안전마저 위협하는 사건·사고 현장에서 온몸을 던져 국민의 생명을 구해낸 경찰관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생명존중의 문화가 우리 사회에 널리 퍼질 수 있도록 지원과 협조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