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 재활 마치고 78일 만에 퇴원…서울구치소 재수감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난 9월 어깨 통증에 따른 수술과 치료를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 도착한 뒤 휠체어를 타고 VIP 병동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난 9월 어깨 통증에 따른 수술과 치료를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 도착한 뒤 휠체어를 타고 VIP 병동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67) 전 대통령이 외부 병원에서 어깨 치료를 마치고 3일 서울구치소에 재수감됐다. 지난 9월 16일 서울성모병원에 입원한 지 78일 만이다.
 
법무부는 이날 오후 1시 45분쯤 서울 반포동 서울성모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이던 박 전 대통령을 경기 의왕시에 있는 서울구치소에 재수감했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담당 전문의 소견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 지지자 10여명은 서울성모병원에서 법무부 차량을 타고 구치소로 돌아가는 박 전 대통령을 향해 "각하 힘내십시오", "건강하십시오"라고 외쳤다.

 
2017년 3월 31일 구속 수감된 박 전 대통령은 2년 5개월여 동안 구치소 생활을 하며 서울성모병원 등에서 외부 병원 치료를 받거나 한의사가 구치소로 방문해 치료를 해왔다. 올해 4월과 9월 두 차례에 걸쳐 '경추 및 요추 디스크 증세' 등을 이유로 형집행정지 신청을 내기도 했다. 형집행정지 신청은 모두 기각됐다. 
 
다만 법무부는 박 전 대통령이 어깨 관절 부위를 덮고 있는 근육인 회전근개가 파열돼 왼쪽 팔을 거의 쓰지 못하는 상태인 점을 감안해 서울성모병원 입원을 허용했다. 박 전 대통령은 입원 이튿날 수술을 받고 두 달 넘게 재활 치료를 해왔다. 
 
서울구치소로 복귀한 뒤에는 통원 치료를 받을 것으로 전해졌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