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베 "이달 하순 중국서 문 대통령과 개별 정상회담 조정 중"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청와대 제공]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3일 정부·여당 연락회의에서 한·일 정상회담을 조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달 하순 중국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담과 더불어 한국 및 중국과 개별 정상회담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한·중·일 정상회담은 오는 23~25일 중국 쓰촨(四川)성 청두(成都)에서 열릴 예정이다.
 
교도통신은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정상회담이 성사되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유예를 계기로 양국 관계 개선이 추진될지 주목된다고 전망했다.
 
이번 한·일 정상회담은 지난달 23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이 나고야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 회의를 계기로 만나 사실상 합의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