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스톡] 임형주, 세월호 희생자 헌정곡 수익금 전액 기부 外

○… 팝페라 테너 임형주 씨가 최근 세월호 참사 희생자를 추모하는 헌정곡 '천개의 바람이 되어'의 음원 수익금 전액(5700만원)을 단원고 저소득 가정 청소년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기부했다.
 
2일 대한적십자사(이하 한적)에 따르면, 임 씨는 지난달 29일 단원고 축제 '애리애리동동제'를 깜짝 방문해 학생들에게 노래 공연을 선사하고 장학금과 장학증서, 응원엽서 등을 전달했다.
 
임 씨는 "하늘나라에 있는 단원고 선배들의 큰 사랑을 내가 대신 전달하는 것 같다"며 "국민 모두가 그날의 희생을 잊지 않고 추모할 수 있도록 여러분이 큰 꿈을 갖고 나아가 달라"고 말했다.
 
그는 세월호 참사 1주기였던 지난 2015년 4월 헌정곡 음원 수익금 전액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한적에 지정 기탁한 바 있다.
 
지난해 8월에는 이를 단원고의 저소득 가정 청소년들을 위해 사용하기로 결정하고 '천개의 바람 세월호 추모 장학금'이라고 이름 지었다.
 
전달된 장학금은 한적과 단원고 간의 상호 심의를 통해 선정된 단원고 재학생 60여 명의 교육비, 도서구입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한적은 "임 씨는 지난 2005년부터 현재까지 14년 동안 한적 홍보대사를 거쳐 최연소 친선대사로 활동해오고 있다"며 한적의 '고액 기부자 클럽'(RCHC) 창립 멤버로 최근에는 '회원유공장 최고명예장'을 받았다고 전했다.
 
 
○…미국 팝스타 레이디 가가가 중국에서 홍콩 시위를 지지한다는 비난 속에 보이콧 위기에 처했다.
 
인스타그램에서 한 홍콩 시위 지지자를 '팔로우'(follow)했다는 것이 이유다.
 
2일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홍콩 시위의 구호를 적어놓은 한 홍콩인의 인스타그램 계정 화면 갈무리가 인터넷에 돌았는데 레이디 가가가 이 계정을 팔로우하고 있는 것으로 나온다.
 
이 신문은 중국 본토 팬들이 레이디 가가에 대해 분노를 표시하며 보이콧을 외쳤다고 전했다.
 
문제의 인스타그램 계정 게시물을 받아보는 사람은 43명뿐이었는데 논란이 제기된 이후 이 계정은 비공개로 전환됐고 레이디 가가도 팔로우를 중단했다.
 
레이디 가가는 2016년에도 중국이 눈엣가시로 여기는 티베트 불교 지도자 달라이 라마를 만난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가 중국 팬으로부터 거센 비난을 받고 사진을 지웠었다.
 
최근 한국 아이돌그룹 슈퍼주니어의 최시원은 트위터에서 홍콩 시위자의 인터뷰 기사에 '좋아요'를 눌렀다가 중국 본토 팬들이 팬 사이트를 닫는 등 강력히 반발하자 2차례 사과하고 "홍콩은 중국에서 뗄 수 없는 한 부분"이라고 인정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