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린이집 추행 논란 불지른 박능후…전문가 "자연스럽지 않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열린 전체회의에 참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열린 전체회의에 참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하나의 발달 과정에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모습일 수도 있는데…”
 
경기도 성남시 어린이집 아동 간 성폭력 사건과 관련해 아동정책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 장관이 2일 한 말이다.  
 
[JTBC 캡처]

[JTBC 캡처]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이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성남시 어린이집 성폭력 사건에 어떻게 대처할 것이냐’는 신상진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박 장관은 “아이들의 성에 대해서는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보는 시각의 차이가 있다”며 “(유아 성폭력을) 어른이 보는 관점에서의 성폭행 그런 관점으로 봐서는 안 된다. 사실 확인 이후에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어보고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성남시 어린이집 성폭력 사건은 경기도 성남시의 한 어린이집에서 5세 여자아이가 또래 남자아이에게 상습 성추행을 당한 것으로 알려진 사건이다. 아이 부모가 성폭력 피해를 주장하는 글을 인터넷에 올리며 논란이 커졌다. 
 
박 장관의 이러한 발언이 알려지자 부적절했다는 성토가 맘 카페들을 중심으로 이어졌다. 피해자와 사건을 바라보는 국민의 정서를 고려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피해 아동과 부모를 배려하지 못했다는 지적도 잇따랐다. 
 
이와 관련, 청소년성폭력상담소 ‘탁틴내일’의 이현숙 대표는 이날 오후 MBC라디오 ‘이승원의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과 인터뷰에서 “(이번 사건은) 발달과정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일인 건 맞지만 자연스러운 일은 아닌 것 같다”며 “어른들의 시선에서 경험이 다를 순 있지만 그렇다고 해서 피해가 작은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피해자의 나이가 어려도 자기의 경험이나 맥락이 있어 받아들이는 게 개인마다 다를 것이다. 이를 살펴 치유해야 할 텐데 애들이니까 별것 아니라거나 자연스러운 일이라면서 가볍게 생각하는 것은 아닌 것 같다”고 지적했다.    
 
보건복지부가 박능후 장관의 발언을 놓고 논란이 이어지자 트위터 등을 통해 "마음의 상처를 받은 피해 아동과 부모님, 그리고 안타까운 마음으로 지켜보고 계시는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 트위터]

보건복지부가 박능후 장관의 발언을 놓고 논란이 이어지자 트위터 등을 통해 "마음의 상처를 받은 피해 아동과 부모님, 그리고 안타까운 마음으로 지켜보고 계시는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 트위터]

한편 복지부는 박 장관의 발언을 두고 논란이 일자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내고 “박 장관의 이날 발언은 장관의 견해가 아닌 아동의 발달에 대한 전문가의 일반적인 의견을 인용한 것이며, 사실관계 확인 후 전문가의 의견을 듣고 결정하겠다는 취지에서 한 발언”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피해 아동과 부모, 그리고 사건을 바라보며 마음 아파하는 국민의 마음을 깊이 헤아리지 못한 발언으로 매우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또 “복지부는 빠르게 관할 지방자치단체인 성남시와 경찰, 아동보호전문기관, 아동 관련 교수 등으로 구성된 전문기관 협의체에서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피해 아동의 보호 치료에 적극적으로 임하고, 더불어 추후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관련 부처와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