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수 에이톤이 제압한 성폭행 미수 혐의 외국인 구속…“도주 우려”

가수 에이톤.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에이톤. [인스타그램 캡처]

서울의 한 주택가에서 여성을 성폭행하려다 가수 에이톤(본명 임지현)에 의해 제압당한 외국인 남성이 구속됐다.
 
2일 허명욱 서울서부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강간미수 혐의를 받는 미국 국적 남성 A씨에 대해 “도주 우려가 있다”며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지난 30일 오전 9시께 서울 마포구의 한 주택가에서 주변을 지나던 20대 여성을 성폭행하려고 시도한 혐의를 받는다.
 
이를 목격한 가수 에이톤은 A씨를 넘어뜨려 제압했고, A씨는 이후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에이톤은 지난 1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이런 성범죄가 일어나게 된 것에 대해 매우 큰 유감을 표하고, 피해 여성분에게 2차 피해가 일어나지 않기를 바란다”는 글을 올렸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