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독일 박물관 6일만에 또 털렸다…이번엔 옛 비밀 경찰 자료들

옛 동독 비밀경찰 슈타지의 자료를 전시 중인 슈타지박물관. [AFP=연합뉴스]

옛 동독 비밀경찰 슈타지의 자료를 전시 중인 슈타지박물관. [AFP=연합뉴스]

독일에서 연이어 박물관 도난 사건이 발생했다. 도난품은 보석과 반지·시계를 비롯해 동독 애국 훈장 등 역사적·문화적 가치를 지닌 물품 들이다. 
 
현지 언론들은 지난 1일(현지시간) 새벽 독일 베를린 소재 슈타지 박물관에서 옛 동독 비밀경찰(슈타지) 자료들이 도난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2일 보도했다. 슈타지 박물관은 슈타지 관련 자료들이 전시하고 있다. 
 
사라진 소장품은 금으로 된 동독의 애국 훈장, 동독 최고 영예였던 카를 마르크스 훈장, 옛 소련의 레닌 훈장 등이다. 소장품 가운데는 슈타지가 시민으로부터 몰수한 반지·시계 등도 포함됐다. 이 귀중품들은 독일 통일 이후에도 주인을 찾지 못해 박물관에 전시돼 있었다. 
 
경찰에 따르면 도둑은 밤 사이 박물관 창문을 깨고 침입해 전시 물품을 훔쳐 달아났다. 
 
외르크 드리에젤만 슈타지박물관장은 독일 일간 타게스슈피겔과의 인터뷰에서 "큰 가치를 지닌 귀중품은 아니다. 그러나 이곳은 역사박물관인 만큼 도둑이 들 것으로는 생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독일에서는 지난달에도 박물관 도난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달 25일 드레스덴에 위치한 그뤼네 게뵐베 박물관은 고가의 보석 공예품 3세트를 도난당했다. 이 공예품들은 18세기 작센왕국 선제후들이 수집한 것들이다.
 
전문가들은 도난당한 보석들의 가격을 최고 10억유로(약 1조 3000억원)로 추산했다. 이들 보석은 역사적·문화적 가치가 돈으로 환산할 수 없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 때문에 현지에서는 "2차 세계대전 이후 최악의 도난 사건"으로 규정하고 있다. 
 
경찰은 현재 용의자를 추적 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