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폭력 아동에 2차 가해한 것" 박능후 사퇴 요구 쏟아졌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변선구 기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변선구 기자

경기 성남시 중원구의 한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아동간 성폭력 의혹 관련,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발언 후폭풍이 거세다. 복지부가 사과문을 발표하고 공식 해명에 나섰으나 여론의 반발은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박 장관의 사퇴를 촉구한다는 청원글이 올라왔고, 트위터 등 SNS에는 '#박능후_보건복지부장관_사퇴해'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박 장관은 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성남시의 한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아동간 성폭력 의혹 대책을 묻는 질문에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아이들의 성은 보는 시각에 따라 굉장히 큰 차이가 있다"고 답했다. 이어 "어른들이 보는 관점에서 보면 안 되고 발달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나타나는 것일 수 있는데, 과도하게 표출됐을 때 어떻게 처리할 것이냐 문제가 있을 것 같다"며 "사실확인 이후 전문가들 의견을 더 들어보고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에서는 ' #박능후_복지부장관_사퇴해' 해시 태그가 확산하고 있다. [트위터 캡처]

트위터에서는 ' #박능후_복지부장관_사퇴해' 해시 태그가 확산하고 있다. [트위터 캡처]

박 장관의 이번 발언에 네티즌은 "2차 가해를 한 것"이라며 비판을 쏟아냈다. 네티즌은 "피해 아동은 자연스러운 발달과정에서 참는 존재냐", "가해자를 두둔하는 것이냐"이라며 박 장관의 발언에 반발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복지부는 이날 오후 7시 부처 차원의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복지부는 "복지부 장관 발언은 이번 사건에 대한 장관의 견해가 아닌, 아동의 발달에 대한 전문가의 일반적인 의견을 인용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보건복지부가 2일 오후 SNS등을 통해 사과문(오른쪽)을 공식발표했지만,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박능후 복지부 장관의 사퇴 촉구 청원이 올리오는 등 논란은 이어지고 있다. [청와대 청원 게시판 캡처, 복지부 트위터 캡처]

보건복지부가 2일 오후 SNS등을 통해 사과문(오른쪽)을 공식발표했지만,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박능후 복지부 장관의 사퇴 촉구 청원이 올리오는 등 논란은 이어지고 있다. [청와대 청원 게시판 캡처, 복지부 트위터 캡처]

 
2일 밤 네티즌은 SNS에 "망언은 장관이 하고 사과는 SNS 담당자가 하는가. 숨어있지 말고 직접 사과하라", "박 장관이 인용했다는 '아동 발달 전문가'가 누군지 밝혀라", "온 나라가 성범죄에 한없이 관대한 현실에 대해 분노하는 것" 등의 글을 올렸다.
 
박 장관 사퇴 요구도 빗발치고 있다. 트위터에서는 '#박능후_보건복지부장관_사퇴해'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박 장관이 직접 나와 사과하고 사퇴로 책임지라"는 글이 확산했다.
 
박 장관 사퇴 요구는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까지 올라왔다. 청원인은 '성폭력을 두둔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발달과정에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모습일 수 있다'는 박 장관의 발언을 지목하며 "장관이 성폭력 가해자를 두둔하는 나라에서 어떤 부모가 자식을 마음놓고 기르겠느냐. 박 장관은 발언 철회, 대국민 사과, 사퇴로 이 사태를 책임져라"고 요구했다. 해당 청원은 3일 0시 기준 사전동의 100명 이상이 되어 관리자 검토에 들어갔다. 검토 결과 청원 요건에 부합할 경우 공식 청원글로 등록돼 국민들의 동의를 얻게 된다.
 
성남시 어린이집 성폭력 의혹은 만 5세 어린이집 여학생이 같은 반 남학생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학부모 글이 온라인에 올라오면서 알려졌다. 피해 아동 부모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어린이집에서 성폭행을 당했습니다’라는 글을 올려 2일 오후 9시 기준 10만명 이상이 청원에 참여했다. 
 

관련기사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