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ICBM 이동발사대용 콘크리트 토대 수십곳 증설”

RC-135W 리벳 조인트 정찰기. [연합뉴스]

RC-135W 리벳 조인트 정찰기. [연합뉴스]

미군의 특수정찰기가 또 한반도 상공에 출동했다. 2일 해외 군용기 추적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에 따르면 미 공군 소속 RC-135W 리벳 조인트 1대가 이날 오전 수도권 9.4㎞ 상공에서 확인됐다. 이 군용기는 통신·신호 정보를 전문적으로 수집한 뒤 분석하는 정찰기다.
 

아사히, 한·미 관계자 인용 보도
북한 장거리미사일 도발 가능성
미국 정찰기, 1주새 5번 한국 출동

미군 특수정찰기는 최근 일주일 사이 다섯 번이나 한반도 상공을 비행했다.  지난달 30일엔 전략정찰기인 U-2 드래건 레이디가, 그 전날엔 E-8C 조인트스타스와 EP-3E 오라이언이, 그 하루 전인 28일엔 RC-135V 리벳 조인트가 한반도 상공을 날아다니면서 대북 정보를 수집했다. 오산기지에 배치한 U-2를 제외한 나머지 정찰기들은 모두 해외 미군기지에서 왔다.
 
미군의 특수정찰기가 한반도에 총출동해 북한을 전방위로 감시하면서 대북 정보를 파고 있음을 보여준다. 이를 놓고 미군 당국이 최근 북한의 상황이 심상치 않다고 판단한 때문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북한은 올해 말까지 미국이 비핵화 협상에서 ‘새로운 셈법’을 제시하지 않으면 ‘새로운 길’을 가겠다고 엄포를 놨다. 북한이 ‘새로운 길’의 하나로 이르면 이달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이 있다는 게 한·미 군 당국의 분석이다. 최근 북한의 장거리 로켓 기지인 평북 철산군 동창리의 서해 위성 발사장에서 이미 이달 들어 차량 이동과 같은 움직임이 나타났다.
 
그렇다면 은밀히 움직여야 할 미군 정찰기가 어떻게 연일 한반도 상공을 찾는 게 확인되고 있을까. 미군이 일부러 정찰기를 노출하고 있기 때문이다. 모든 항공기에는 ADS-B라는 위치발신장치가 달려 있다. 하늘에서 자신의 위치를 알려줘 다른 항공기와의 충돌을 막고 항공당국의 관제를 돕기 위한 목적이다. 김형철 전 공군참모차장은 “위치발신장치를 일부러 켰다는 것은 존재감을 알리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한편 북한이 올여름부터 이동식 미사일 발사대에서 사용하는 콘크리트 토대를 전국 수십 곳에서 증설하고 있다고 일본 아사히신문이 한·미 관계자를 인용해 2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최근 북한이 증설한 콘크리트 토대는 가로·세로 수십m 크기다. 사거리가 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이동 발사대도 올려놓을 수 있는 규모다.  
 
아사히는 “북·미 비핵화 대화가 별다른 진전을 보이지 않는 가운데 북한이 새로운 군사도발에 나설 가능성을 한국과 일본 등이 경계하고 있다”며 “한·미·일은 위성사진이나 북한이 발표한 발사 당시의 사진 분석을 통해 미사일 발사 때 발생한 진동으로 땅이 크게 파이거나 이동식 발사대가 파손된 사례를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철재·오원석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