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불붙은 서울 아파트값…매매·전세 최대폭 상승

지난달 서울 아파트 가격이 14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약 4년 만에 최대로 상승했다.
 
2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주택가격(아파트·단독·연립주택 포함)은 0.50% 올랐다. 전달(0.44%)보다 오름폭이 확대된 것이다. 유형별로는 아파트값이 0.68% 올라 상승세를 주도했다. 지난해 9월(1.84%) 이후 1년 2개월 만에 최대 상승폭이다.
 
전국의 주택가격은 0.19% 상승해 전달(0.12%)보다 상승폭이 확대됐다. 해운대구 등 3개 구가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된 부산시는 0.05% 오르며 2017년 11월 이후 2년 만에 상승세로 전환했다.
 
전셋값도 동반 상승하고 있다. 전국의 주택 전셋값은 0.14% 올라 전달(0.09%)보다 오름폭이 커졌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달 0.41% 올라 2015년 12월(0.76%) 이후 최대폭으로 상승했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