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이프 트렌드] 묵직한 아랫배, 알로에 성분 먹고 시원하게

변비는 말 못 할 고통이다. 변비가 오래 지속되면 삶의 질까지 저하시킨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에 따르면 국내의 변비 환자 수는 최근 5년 새 약 13% 증가했다.
 

쾌변 촉진하는 장 건강 지킴이

그중 40대 이상은 30%나 증가했다. 연령대별 분포에서는 70대 이상 고령의 변비 환자가 가장 많다. 중노년층에서 배변 문제가 증가하는 이유는 식습관의 변화와 신체 노화 때문이다.
 
나이가 들면 소화 기능이 떨어져 주로 부드러운 음식만을 먹거나 소식을 하게 된다. 수축과 이완을 반복하는 장의 기능도 예전 같지 않은데 들어오는 음식의 양이 너무 적거나 부드러우면 장 운동이 더욱 줄어 변비가 되기 쉽다.
 
배변 활동을 원활하게 해주는 식품으로는 ‘알로에 아보레센스’가 있다. 알로에 아보레센스는 대장에서의 수분 흡수를 감소시켜 대변의 수분량을 늘려 배변 활동에 도움을 준다. 소장에서 유액 배출을 촉진시키고 대장의 활동을 활성화시켜 쾌변을 도와준다. 식품의약품안전처도 알로에 아보레센스의 배변 활동과 관련된 기능성을 인정했다.
 
보령컨슈머헬스케어의 ‘장쾌장’(사진)은 알로에 아보레센스를 주원료로 하는 건강기능식품이다. 장 건강에 좋은 차전자피 분말, 이눌린·치커리 추출물, 다시마 분말, 사철쑥 분말, 유산균 혼합물, 퉁퉁마디 분말 등이 들어 있다. 하루 한 포씩 물과 먹으면 된다.
 
보령컨슈머헬스케어는 오는 7일까지 홈페이지(boryung365.com)나 전화(080-830-3300)로 보령 장쾌장 2개월분을 구매하면 1개월분을 추가 증정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