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정한 악마와 싸웠다”…트윗에 히틀러 찬양글 올린 이탈리아 교수

이탈리아 중부 시에나 전경. [EPA=연합뉴스]

이탈리아 중부 시에나 전경. [EPA=연합뉴스]

이탈리아 국립 대학의 한 교수가 2차 세계대전 전범 아돌프 히틀러를 노골적으로 찬양하는 글을 올려 대학 당국이 발칵 뒤집혔다.
 
2일(현지시간) 일간 코리에레 델라 세라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시에나대 법과대 소속 에마누엘레 카스트루치 교수(67)가 지난달 30일 자신의 트위터에 히틀러를 찬양하는 취지의 게시글을 연이어 올렸다. 
 
카스트루치 교수는 시에나대에서 법철학과 공공정책 철학 등을 가르치고 있다. 대학으로부터 종신재직권(테뉴어)을 보장받는 등 우수한 연구 성과를 인정받는 학자로 알려졌다.  
 
문제가 된 내용은 히틀러 사진과 함께 올라온 "나는 당신을 지배하고 세계를 통치하는 진정한 악마들과 맞서 싸웠다"는 글이다. 카스트루치 교수는 해당 글에서 '진정한 악마'가 무엇을 지칭하는지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네티즌은 그가 그동안 나치 사상과 반유대주의를 주장해왔다는 점에서 '유대인'을 지목한 것이라고 유추했다. 
 
여기에 그가 트위터에 "히틀러가 성인은 아닐지라도 당시 유럽 문명을 보호한 것은 맞다"는 추가 글을 올리며 논란은 커졌다. 또 그는 '유대인은 독일 나치와 이탈리아 파시스트의 재정적 자치권을 무너뜨리기 위해 미국 뉴욕에서 2차대전 개시를 명령한 고리대금업자들'이라고 적은 글을 리트윗하기도 했다.
 
문제가 커지자 대학 당국도 하루 만에 입장을 내놨다. 하지만 "카스트루치 교수의 개인 의견일 뿐"이라며 징계에 대한 언급을 하지 하지 않으며 비난의 표적이 됐다. 
 
카스트루치 교수가 올린 트윗글과 사진. [ANSA 통신=연합뉴스]

카스트루치 교수가 올린 트윗글과 사진. [ANSA 통신=연합뉴스]

결국 2일 이탈리아 주요 언론이 카스트루치 교수의 글을 다루며 사회적 논란으로 커졌다. 
 
그러자 대학 당국은 프란체스코 프라티 시에나대 총장 명의의 성명을 내고 "개인적으로는 물론 시에나대를 대신해 카스트루치 교수의 친나치 성향의 글을 강하게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는 당초 카스트루치 교수와 거리를 두려던 모습과는 다른 대응이다. 
 
대학 측은 "카스트루치 교수의 수치스러운 글로 대학 구성원 전체가 모욕감을 느꼈다. 문제의 심각성에 비춰 그에 상응한 조처를 할 것을 지시했다"며 징계 절차 착수했다고 알렸다. 
 
문제가 된 그의 글은 현재 모두 삭제된 상태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