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당 “제발 나쁜 친구 좀 끊으라…민주당이 여지 주니 한국당 설쳐”

여영국 정의당 의원. [뉴스1]

여영국 정의당 의원. [뉴스1]

정의당은 2일 “나경원 원내대표가 오늘 의원총회에서 ‘필리버스터 권한을 보장해주면 민식이법을 비롯한 법안을 처리하겠다’고 말했다”며 “제1야당 원내대표라는 사람이 필리버스터 자체를 곡해하는 꼴이며, 눈곱만큼의 반성도 없는 궤변”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민주당, 이제 제발 나쁜 친구 좀 끊으시라. 수십년 동안 힘 좀 있다고 못된 짓만 일삼는 친구에게 많이도 당하지 않았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아직도 집 나간 정신을 잡지 못하고 엉뚱한 행동을 하는 배경에는 민주당이 있다”며 “자꾸 여지를 주니 한국당이 설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여 원내대변인은 “지금의 한국당은 협상을 할 수 있는 상태도 아니고, 합의를 이행할 의지도 없다. 그런데도 결단하지 못하는 건 미련한 짓”이라며 “민주당이 미련을 버리고 ‘4+1 협상’을 통한 국회 정상화와 민생법안 처리, 정치개혁과 사법개혁 완수에 매진하라”고 촉구했다.
 
여 원내대변인은 “필리버스터는 본회의 의사일정에 기재된 안건에 대해 소수당이 합법적으로 의사를 방해하는 장치”라며 “한국당이 반대하는 정치개혁·사법개혁 법안과 관련해서는 아직 정해진 의사일정도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니 지금 선거제 개편을 핑계로 한 필리버스터는 민식이법을 비롯한 어린이 생명 안전법과 유치원 3법, 청년기본법과 소상공인 기본법, 과거사법 처리를 방해하려는 ‘깽판’이나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필리버스터 보장과 민식이법 거래라는 패륜을 여전히 고집하는 일은 국민이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한국당은 어떠한 명분도 실익도 없는 필리버스터를 당장 철회하고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게 차라리 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