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쪽 지방 내일 많은 눈…서울 아침 영하 4도에 낮엔 눈발까지

강원 산간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지난달 28일 눈이 내려 쌓인 인제군 북면 용대리 미시령 옛길 입구. 2일 밤부터 충남과 전북 내륙지역에는 3~8cm의 눈이 내려 쌓일 것으로 보여 대설 예비특보가 내려졌다. 아침 날씨가 쌀쌀해, 내린 눈이 얼면서 출근길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연합뉴스]

강원 산간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지난달 28일 눈이 내려 쌓인 인제군 북면 용대리 미시령 옛길 입구. 2일 밤부터 충남과 전북 내륙지역에는 3~8cm의 눈이 내려 쌓일 것으로 보여 대설 예비특보가 내려졌다. 아침 날씨가 쌀쌀해, 내린 눈이 얼면서 출근길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연합뉴스]

화요일인 3일 아침 서해안 일부 지역 출근길에는 눈이 내려 쌓일 것으로 보인다.
충남 당진‧천안‧아산과 전북 장수‧진안 지역에는 대설 예비특보가 내려졌다.
 
기상청은 2일 “북서쪽에서 유입되는 찬 공기가 따뜻한 서해를 지나면서 만들어진 구름대가 3일 오후까지 우리나라에 서해안을 중심으로 비 또는 눈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서쪽에서 구름대…충남·전북 대설 예비특보

2일 오후 5시, 강한 북서풍으로 인해 해상엔 풍랑주의보가 발효됐고 충남과 전북 일부 지역엔 대설 예비특보가 내려졌다. [자료 기상청]

2일 오후 5시, 강한 북서풍으로 인해 해상엔 풍랑주의보가 발효됐고 충남과 전북 일부 지역엔 대설 예비특보가 내려졌다. [자료 기상청]

구름대가 서쪽에서부터 유입되면서, 전국이 구름 많은 가운데 서쪽부터 눈이 시작된다.
경기 남부와 충청도는 3일 오후까지, 호남과 제주도 산지는 3일 아침까지 비 또는 눈이 예상된다.
서울은 오전 9시 이후 눈이 날리거나 빗방울이 일부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2일 밤부터 3일 오후까지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충남 북부와 전북 내륙지역에는 3~8㎝, 경기 남부와 충남‧충북, 전북 서해안, 전남 북부는 1~5㎝, 서해 5도와 강원 영서 남부, 제주도 산지 등에는 1㎝ 내외가 쌓일 것으로 보인다.
4일 새벽까지 중부지방에는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비는 충남과 전북 지역에 5㎜ 내외, 그 밖의 지역은 5㎜ 미만으로 약하게 흩뿌릴 전망이다.
우리나라 서해상에 구름대가 형성돼있다. 이 구름은 북서풍을 타고 오늘 밤부터 우리나라로 밀려와 눈이나 비를 뿌릴 전망이다. [자료 기상청]

우리나라 서해상에 구름대가 형성돼있다. 이 구름은 북서풍을 타고 오늘 밤부터 우리나라로 밀려와 눈이나 비를 뿌릴 전망이다. [자료 기상청]

 

눈 오면 따뜻? 이번엔 찬 공기가 꽁꽁 얼려

북서쪽의 영하 27도(2일 기준, 5km 상공)짜리 찬 공기가 강하게 불어오면서, 체감온도 최저 영사 [자료 기상청]

북서쪽의 영하 27도(2일 기준, 5km 상공)짜리 찬 공기가 강하게 불어오면서, 체감온도 최저 영사 [자료 기상청]

눈이 내리면 보통 덜 춥지만, 북쪽의 영하 27도(5㎞ 상공)의 찬 공기가 몰려오면서 3일과 4일은 아침 최저기온 영하권의 쌀쌀한 날씨가 예상된다.
 
3일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영하 4도, 인천 영하 3도, 춘천 영하 7도, 수원 영하 5도 등 전국이 영하 9도에서 영상 4도 분포를 보이겠다.
바람까지 더해져 체감온도는 영하 13도(철원)까지 떨어지는 곳도 있겠다.
대관령의 경우 최저기온 영하 11도, 체감온도 영하 19도에 이른다.

 
다만 낮 최고기온은 영상 4~10도 분포로 평년과 비슷한 수준을 보일 전망이다.

 
기상청 윤기한 사무관은 "12월 초의 평년 기온 중 약간 낮은 축에 속하는 초겨울 날씨"라며 "서울도 3일 오전에 눈이 날리거나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어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수요일인 4일도 아침 최저기온 영하 4도, 체감 영하 7도의 추운 날씨가 예상된다. 충남 서해안과 전북을 중심으로 눈이 많이 내린 지역은 눈이 얼면서 도로가 미끄러울 수 있어 운전 시 주의가 필요하다.
 
서해안과 제주도에는 3일까지 시속 35~50㎞로 강하게 불고, 그 밖의 지역에서도 시속 30~45㎞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어 시설물의 눈과 바람 피해가 없도록 대비해야 한다.
바다에서도 바람이 강하게 불어 물결이 1.5~4m까지 높게 일 것으로 보여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기상정보를 유심히 참고해야 한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