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식개선 큰역할 해줬다”…미혼모단체들, ‘동백꽃' 제작진에 감사패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사진 KBS 제공]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사진 KBS 제공]

 
KBS 2TV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제작진이 미혼모 단체들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2일 (사)한국미혼모가족협회, (사)한국미혼모지원네트워크, 변화된 미래를 만드는 미혼모협회 인트리, 미혼모협회 아임맘 등은 지난 11월 29일 ‘동백꽃 필 무렵’ 차영훈 PD를 비롯한 제작진에 감사패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미혼모 단체들은 ‘동백꽃 필 무렵’이 미혼모가 당당하게 아동을 양육하고 지역사회에서 자립하여 살아가는 모습을 그림으로써 미혼모에 대한 사회적 편견을 바로잡고 차별을 해소하는 데 크게 기여한 점, 특히 극 중 동백이(공효진)와 같은 전국의 수많은 미혼모에게 위로를 준 것에 감사의 뜻을 전달했다.
 
‘동백꽃 필 무렵’의 제작진은 “미혼모를 소재로 한 드라마여서 조심스러웠는데 이렇게 고맙다고 해주니 걱정했던 마음이 놓인다”며 “아쉬운 점이 있을 수 있지만 드라마 제작진도 동백이나 필구(김강훈)처럼 성장하고 있으니 다음에는 더 진일보한 가치를 구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국미혼모가족협회. [KBS 제공=뉴스1]

한국미혼모가족협회. [KBS 제공=뉴스1]

 
한국미혼모가족협회 김도경 대표는 “동백이를 주체적이고 자립적인 모습으로 그려주고 필구를 통해 아이들의 마음의 소리를 다시 생각해볼 수 있게 해주어 감사했다”라고 말했다.  
 
또한 변화된 미래를 만드는 미혼모협회 인트리 최형숙 대표는 “가족들과의 관계를 다시 돌아볼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주었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한국미혼모지원네트워크 오영나 대표는 “‘동백꽃 필 무렵’은 드라마가 가지는 위로와 치유, 이웃에 대한 긍정적인 시선을 전달할 수 있는 순기능을 잘 보여준 드라마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따뜻한 드라마가 많이 만들어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동백꽃 필 무렵’은 지난달 21일 마지막 회 평균 시청률 21.75%(닐슨코리아)로 올해 KBS 미니시리즈 중 최고기록을 찍으며 종영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