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희상 "5년 연속 예산안 처리시한 넘겨…국회 스스로 헌법 어겼다"

문희상 국회의장. [사진 국회]

문희상 국회의장. [사진 국회]

문희상 국회의장이 내년도 예산안의 법정 처리시한을 지키지 못했다며 사과했다. 이로써 국회는 5년 연속 예산안 처리 법정시한을 넘겼다. 
 
문 의장은 2일 입장문을 내고 "오늘은 헌법이 정한 2020년도 예산안의 법정 처리시한이지만 결국 지키지 못했다"며 "입법부를 대표하는 국회의장으로서 참담한 심정으로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그는 이어 "5년 연속 법정시한을 넘기는 부끄러운 국회가 됐다"며 "국회 스스로 헌법을 어기고 있다는 뼈아픈 지적을 피할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부진즉퇴(不進則退), 나아가지 못하면 퇴보하는 것이라고 했다"면서 "20대 국회는 단 한걸음도 앞으로 나아가지 못한 채 종착역을 눈앞에 두고 있다. 국민과 역사 앞에 어떻게 기록될 것인지 두려워해야 할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문 의장은 "여야 모두 엄중한 민생경제 상황을 상기해야 한다. 예산안은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통과돼야 한다"며 "밤을 새워서라도 예산안이 처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