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한국당 당직자 35명 일괄사퇴 "변화·쇄신 강화해야"

박맹우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오른쪽 두번째)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직자들이 당의 개혁과 쇄신에 동참하겠다는 뜻을 밝히며 당직 사표서를 일괄 제출했다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박맹우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오른쪽 두번째)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직자들이 당의 개혁과 쇄신에 동참하겠다는 뜻을 밝히며 당직 사표서를 일괄 제출했다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박맹우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을 비롯한 당직자들이 2일 일괄 사퇴를 선언했다. 박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 사무총장을 포함한 당직자 전원은 오늘 황교안 대표에게 당직 사표서를 일괄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어 "(황 대표는) 아시다시피 문재인 정권 폭정과 국정농단에 항거해 목숨을 걸고 노천에서 단식 투쟁을 했다"며 "이제 우리 당은 변화와 쇄신을 더욱 강화하고 대여 투쟁을 극대화해야 할 절체절명의 순간에 와 있다"고 말했다.
 
사퇴한 당직자는 박 사무총장을 비롯한 국회의원 24명과 원외 인사 11명 등 총 35명이다.
 
명단에는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김세연 여의도연구원장을 비롯 황 대표 측근으로 분류된 추경호 전략기획부총장과 원영섭 조직부총장, 김도읍 당 대표 비서실장 등이 포함됐다. 
 
박 사무총장은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황 대표에게 사전보고 했다고 밝혔다. 그는 "아침에 전화 보고했더니 (황 대표가) 반대는 안 했다"며 "(당직자 일괄 사퇴를) 수긍한 셈"이라고 덧붙였다.
 
단식에서 쓰러진 뒤 당무에 복귀한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읍참마속'을 거론하며 "국민의 명을 받아 과감한 혁신을 이루겠다. 변화와 개혁을 가로막으려는 세력을 이겨내겠다"며 당내 혁신 의지를 밝혔다.
 
박 사무총장은 황 대표의 해당 발언에 관해 "전처럼 편안하고 느슨한 형태로는 달성할 수 없기 때문에 새롭게 신발 끈을 졸라매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당직자 일괄 사퇴는 향후 황 대표가 새롭게 구축할 기회를 드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단식을 끝내고 (황) 대표도 새로운 차원의 대여투쟁을 강화해야 하는 시점"이라며 사표는 오후 2시쯤 제출했고 황 대표가 수리 여부를 결정할 차례라고 덧붙였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