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거돈 시장, “시정 책임자로서 진심으로 송구스럽다”

2일 정례조례를 하는 오거돈 부산시장. [사진 부산시]

2일 정례조례를 하는 오거돈 부산시장. [사진 부산시]

오거돈 부산시장이 유재수 전 경제부시장 사태와 관련해 “저는 부산시정 모두를 책임져야 하는 시장이기 때문에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시민과 직원 모두에게 진심으로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그동안 유 전 부시장을 감싸오던 오 시장이 지난달 27일 뇌물수수혐의로 유 전 부시장이 구속된 뒤 처음으로 사과의 뜻을 밝힌 것이다. 

유재수 전 부시장 감싸던 오 시장
2일 열린 정례조례에서 사과발언
앞서 자한당은 오 시장 사과 요구

 
오 시장은 2일 오전 부산시청 대강당에서 직원 7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직원 정례조례에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오 시장은 또 “최근 유 전 경제부시장 문제로 부산시에 대한 걱정과 우려가 크다”며 “누구보다 언제나 변함없이 스스로 자리를 지키며 최선을 다하고 있는 부산시 직원 여러분이 가장 답답할 것이고 저도 마찬가지로 답답하고 안타까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 시장은 그러면서 부산시정은 흔들림 없이 진행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비롯해 굵직굵직한 현안들을 무사히 치러냈고, 국비확보를 위한 준비도 이상 없이 진행되고 있다”며 “부산시정이 단 한 순간도 흔들리지 않고 있는 것은 어려운 가운데서도 부산발전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부산시 직원들의 노고 덕분”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29일 부산시의히에서 유재수 전 경제부시장 인사와 관련해 오거돈 시장의 사과를 요구하는 자유한국당 부산시당 당협위원장 기자회견. [사진 부산시의회]

지난달 29일 부산시의히에서 유재수 전 경제부시장 인사와 관련해 오거돈 시장의 사과를 요구하는 자유한국당 부산시당 당협위원장 기자회견. [사진 부산시의회]

오 시장은 지난 주간업무보고에서 밝혔듯이 민선 7기 2기는 공무원을 중심으로 혁신체계를 갖춰 진행해나갈 것이라는 구상을 재차 밝혔다. 오 시장은 “12월 중에 필요한 인사 등 민선 7기 2기를 위한 준비를 단행하겠다”며 “행정부시장과 실·국본부장을 중심으로 시정 운영 체제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저 자신은 국내외 세일즈 시장으로서 여러분들을 지원하고 보필하는 데 집중하겠다”며 “공무원 여러분이 혁신의 주체가 되어 시정을 주도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 같은 오 시장의 발언은 지역 야권이 “오 시장이 사과해야 한다”고 연일 공격한 이후 나왔다. 한국당 김도읍 의원(부산 북강서을)은 1일 성명을 내고 “오 시장은 유 전 부시장의 구속에 대해 단 한마디 해명조차 하지 않고 있다”며 “임명 배경과 과정을 부산 시민에게 소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 시장의 유 전 부시장 감싸기에 해명하라고 요구한 것이다. 
 

앞서 부산지역 한국당 원외 당협위원장들도 지난달 29일 부산시 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 시장은 금품수수 비리 범법자를 누가 추천했고 비호해온 세력이 누구인지 분명히 밝히고 부적격자를 부시장으로 임명해 부산시민 명예와 자존심을 실추시킨 것에 진심으로 사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당협위원장들은 기자회견 후 부산시청 1층 대강당 행사에 참석한 오 시장을 향해 피켓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유재수 전 경제부시장.

유재수 전 경제부시장.

유 전 부시장 사태가 불거졌을 때 부산시와 오 시장은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법적 조치도 고려하겠다”“감찰 사실을 몰랐으며 민주당의 추천을 받고 그를 임명했다” 등으로 유 전 부시장을 감싼 바 있다.
 
 
오 시장은 유 전 부시장이 사의를 표명한 지 22일이 지나 사실상 사표를 받아들이는 직권면직 조치했다. 유 전 부시장은 지난 10월 30일 검찰의 관련 업체 압수 수색이 있자 이튿날 사의를 표명했다. 그러나 부산시는 유 전 부시장 사의 표명에 후속 절차를 진행하지 않다가 지난달 19일 부시장실 등의 압수 수색, 유 전 부시장의 검찰소환조사가 이뤄진 지난달 21일 직권면직안을 인사위에 상정해 직권면직 조치했다.
 
오 시장은 또 지난 10월 11일 열린 국회 국정감사에서 야당 의원들이 잇따라 유 전 부시장 관련 의혹을 쏟아내자 오 시장은 “유 전 부시장이 본격적으로 부산 발전에 기여할 수 있게 도와달라” “당 추천을 받고 유 전 부시장을 영입했다”며 옹호한 바 있다.  
 
이를 두고 부산시청 주변에서는 “오 시장이 유 전 부시장을 감싸면서 시정에 악영향을 끼쳤다”“유 전 부시장을 뒤늦게 직권면직해 실기했다” 같은 비판이 일고 있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