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거돈 부산시장, 유재수 문제에 사과 “이유 막론하고 송구”

오거돈 부산시장(왼쪽)과 유재수 경제부시장이 10월 11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에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참석해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오거돈 부산시장(왼쪽)과 유재수 경제부시장이 10월 11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에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참석해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오거돈 부산시장이 금융위원회 재직 시절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된 유재수 전 경제부시장 문제에 대해 사과했다.
 
오 시장은 2일 오전 직원 조례에서 유 전 시장 문제에 대해 “부산시정을 책임져야 하는 시장으로서 이유를 막론하고 시민과 직원 모두에게 진심으로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유 전 부시장 문제로 부산시에 대한 걱정과 우려가 크다”며 “시 직원 여러분이 가장 답답할 것이고 저도 마찬가지로 답답하고 안타까운 심정”이라고 강조했다.
 
유 전 부시장은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 재직 당시 관련 업체 4곳에서 골프채와 항공권, 자녀 유학비 등 5000만원 안팎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지난달 27일 구속됐다. 그는 청와대에서 감찰을 받은 후 별다른 징계 없이 금융위를 사직하고 지난해 국회 정무위 수석전문위원과 부산시 경제부시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부산시는 지난달 21일 유 전 부시장을 면직 처리했다. 오 시장이 지난해 7월 1일 경제부시장에 임명한 지 1년 4개월 만이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