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민기 서울의료원장 “‘태움’ 간호사 사망 사건 책임” 사의

서울시 산하 서울의료원 김민기 원장이 고(故) 서지윤 간호사 사망 사건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다.

지난 1월 간호사 극단 선택 이후 책임론
진상대책위원회 “태움 원인, 경영진 교체”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2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의료원 혁신대책 기자 설명회에서 “김민기 원장이 사임할 예정이라고 서울시에 연락해 왔다”고 밝혔다. 김 원장은 지난 1월 서울의료원에서 일하던 서지윤 간호사가 극단적 선택을 한 이후 직장 내 괴롭힘이 원인으로 지목되면서 책임론에 휩싸였다.  
사의를 표명한 서울의료원 김민기 원장. [연합뉴스]

사의를 표명한 서울의료원 김민기 원장. [연합뉴스]

김 원장은 1994년 서울의료원 신경과 주임과장으로 부임한 이후 교육연구부장·기획조정실장·의무부원장 등을 거쳐 2012년 6월부터 원장을 세 차례 연임하며 7년 반 동안 서울의료원을 이끌어왔다. 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9월 서지윤 간호사의 사망 배경을 ‘태움’으로 불리는 의료계 직장 내 괴롭힘으로 결론 내면서 경영진 징계와 교체 등을 권고했다. 

 
서울의료원 관계자는 “(거취 관련 문제는) 김민기 원장이 직접 발표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생각해 일정과 절차를 일임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공식적인 사의 접수 후 임원추천위원회 구성 등의 후임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