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해군함 오염수 바다에 버렸다"···FBI, 폐수처리 日업체 조사

지난해 8월 남중국해에서 일본 해상자위대와 연합훈련 중인 로널드 레이건함. [사진 미 해군]

지난해 8월 남중국해에서 일본 해상자위대와 연합훈련 중인 로널드 레이건함. [사진 미 해군]

미 해군 전함의 오염수 처리를 담당하는 일본 하청업체가 폐수를 그대로 바다에 버렸다는 의혹에 대해 미 연방수사국(FBI) 등이 수사에 나섰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2003년부터 미 해군 폐수처리한 업체
로널드 레이건함 선원 "녹색 기름 목격"

WSJ에 따르면 FBI, 미 법무부, 미 해군은 일본의 오염수 처리 하청업체 '간토 고산'이 미 전함에서 발생한 폐수를 2008년부터 일본 항구 3곳에 방류하고 이를 은폐했는지 조사를 벌이고 있다.
 
간토 고산은 2003년 미 해군과 용역 계약을 하고, 이후 미 해군 전함의 오염수 처리를 해왔다. 도쿄만 인근 가나가와현 요코스카, 나가사키현 사세보, 오키나와에 정박한 미 군함의 폐수 처리를 담당하고 있다. 군함 옆에 바지선을 대고 호스를 이용해 군함의 폐수를 빼낸 후 정화처리를 거쳐 바다에 방류하는 것이 일반적인 절차다.
 
간토 고산의 전 직원 3명은 WSJ에 이 회사가 10년 전부터 미 해군과 계약한 대로 폐수를 처리하는 데 실패했으며, 서류와 폐수 처리 샘플을 조작했다고 폭로했다. 이는 미국과 일본 양쪽의 법을 위반한 것이다.
 
이들 중 한 명은 오염수를 처리하는 바지선에서 일하는 직원들이 주변에 사람들이 없을 때 처리가 덜 된 오염수를 호스를 이용해 미군 기지 내 바다에 버렸다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요코스카에 정박한 로널드 레이건 항공모함의 선원들도 간토 고산의 바지선에서 녹색 기름이 흘러나오는 것을 목격했다고 한다.
 
미 정부 자료에 따르면 간토 고산은 조사 대상 기간인 2008년 이후 미 해군으로부터 1억 달러 규모의 일감을 수주했다.
 
간토 고산 측은 오염수 방류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유키야 마미야 간토 고산 총괄매니저는 WSJ에 "우리는 오랜 시간 미 해군에 용역을 제공해 왔다"며 "회사의 이름에 먹칠을 하고, 용역이 끊기게 하는 일을 할 리가 있겠느냐"고 항변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