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식 때도 꼬박꼬박 깎던 수염 기르고 당무 복귀한 황교안

[포토사오정]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오전 청와대 인근 사랑채 앞의 정미경, 신보라 의원의 단식 농성장을 방문하기 위해 걸어오고 있다 .  임현동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오전 청와대 인근 사랑채 앞의 정미경, 신보라 의원의 단식 농성장을 방문하기 위해 걸어오고 있다 . 임현동 기자

 
황 대표는 수염이 많이 자란 모습으로 김도읍 비서실장, 김성원 의원과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황 대표의 단식 농성을 이어가고 있는  정미경·신보라 최고위원의 텐트를 방문했다.  
 
단식투쟁을 했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일 청와대 사랑채 앞 투쟁 천막을 방문해 단식 중인 정미경 의원(왼쪽)과 신보라 의원을 격려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단식투쟁을 했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일 청와대 사랑채 앞 투쟁 천막을 방문해 단식 중인 정미경 의원(왼쪽)과 신보라 의원을 격려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황 대표는 텐트 안에 들어가 누워있는 정·신 최고위원을 향해 무릎을 꿇은 채 다가가 손을 잡고 이야기를 시작했고, 이들은 눈물을 흘리며 황 대표를 맞았다. 황 대표는 "고생 많으시다. 쉽지 않은 일을, 나라를 살리기 위해 몸을 던져주셔서 감사하다"며 "국민과 당원들이 두 사람의 진심을 알았으니 단식을 멈추고 새로운 투쟁으로 들어가자. 몸을 추스르고…"라고 말했다.
 
단식하다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당무에 복귀해 청와대 앞에서 단식중인 정미경 의원을 위로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단식하다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당무에 복귀해 청와대 앞에서 단식중인 정미경 의원을 위로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정 최고위원은 "(울먹이며) 대표가 오실 때까지 천막을 지켰다. 우리는 하나이다. 대한민국이다. 잘 지켜야 한다"며 "큰일 났다, 지금. 지킬 것이다"라고 말했다. 신 최고위원은 "저희가 모든 걸 이겨내고 잘 싸우겠다"고 말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당무에 복귀해 단식중인 정미경의원과 신보라의원이 단식 농성중인 청와대 앞 천막을 방문해 신보라 의원을 위로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당무에 복귀해 단식중인 정미경의원과 신보라의원이 단식 농성중인 청와대 앞 천막을 방문해 신보라 의원을 위로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황 대표는 언론인들은 잠시 자리를 비켜달라고 한 뒤 정·신 최고위원과 약 4분간 더 대화했다. 텐트 밖으로 나온 황 대표는 곧바로 청와대 앞에서 농성 중인 보수단체 텐트를 방문했다. 황 대표는 집회 참가자들을 만나 일일이 악수하며 “덕분에 단식을 잘 마칠 수 있었다” “여러분들의 기도가 큰 힘이 됐다”고 감사 인사를 했다. 집회 참가자들도 “대표님 힘내세요”라며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오전 청와대 인근 보수단체 집회장을 방문하고 있다 .  임현동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오전 청와대 인근 보수단체 집회장을 방문하고 있다 . 임현동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오전 청와대 인근 보수단체 집회장을 방문하고 있다 .  임현동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오전 청와대 인근 보수단체 집회장을 방문하고 있다 . 임현동 기자

 
보수단체 텐트 방문을 마친 황 대표는 청와대 분수대 광장에서 6일째 단식 중인청년 화랑 김현진 대표를 찾아 "너무 힘들죠. 힘내세요"라고 격려했다. 김 대표가 발언하며 눈물을 흘리자 황 대표는 손수건으로 닦아주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오른쪽)가 2일 오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중인 청년화랑대표 김현진씨와 대화하다 눈물을 닦아주고 있다 . 임현동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오른쪽)가 2일 오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중인 청년화랑대표 김현진씨와 대화하다 눈물을 닦아주고 있다 . 임현동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오전 청와대 인근 사랑채 앞의 정미경 신보라 의원의 단식 농성장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임현동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오전 청와대 인근 사랑채 앞의 정미경 신보라 의원의 단식 농성장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임현동 기자

 
황 대표는 이날 정·신 단식농성 텐트 앞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예산안과 민식이법 등 시급한 민생 법안은 우선 통과시키도록 하겠다"며 "여당은 야당이 민생법을 가로막고 있다고 거짓 선동하고 있다. 그러나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오른쪽 둘째)와 나경원 원내대표(왼쪽)가 2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단식중이던 신보라(왼쪽 두번째), 정미경 최고위원을 부축해 차량으로 안내하고 있다. [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오른쪽 둘째)와 나경원 원내대표(왼쪽)가 2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단식중이던 신보라(왼쪽 두번째), 정미경 최고위원을 부축해 차량으로 안내하고 있다. [뉴시스]

 
황 대표는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단식농성 중인 정미경, 신보라 의원 텐트로 들어가 두 의원을 데리고 나와 차량에 태워 병원으로 보냈다. 황 대표는 청와대 앞 사랑채 인근의 자신과 정·신 의원의 단식 농성장이던 '텐트'에서 당무를 보기로 했다.                                                                                    
 
 
 
임현동 기자    

포토사오정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