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만류에···한국당 정미경·신보라 단식 5일 만에 종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단식 중이던 신보라, 정미경 최고위원을 부축해 차량으로 안내하고 있다. [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단식 중이던 신보라, 정미경 최고위원을 부축해 차량으로 안내하고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단식 농성에 이어 지난달 28일부터 동조 단식 농성에 돌입한 정미경‧신보라 최고위원이 단식 5일째인 2일 단식 농성을 종료했다.
 
한국당에 따르면 두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직후 단식을 만류하는 황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의 요청에 단식을 끝냈다.
 
최고위원회의 개최 전인 이날 오전 8시 40분 단식 천막을 찾은 황 대표는 “쉽지 않은 일인데, 나라를 살리기 위해 몸을 던져 주셔서 감사하다”며 “두 분의 진심을 알았으니 단식을 멈추고 투쟁으로 들어가자”고 했다.
 
이에 두 최고위원은 단식을 멈추지 않겠다고 했으나 황 대표와 나 원내대표의 거듭된 만류에 단식 농성을 풀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두 최고위원은 건강검진을 위해 병원으로 이동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