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직격인터뷰] '양식의 양식' CP "백종원 깨달은 음식 보편성 발견할 수 있어"

JTBC '양식의 양식'

JTBC '양식의 양식'

'양식의 양식'이 '치킨'에 대한 모든 것을 파헤치며 첫 시작을 알렸다. 한국에서 오늘날의 치킨이 시작된 역사와 함께 세계적으로 뻗어나가는 K-치킨, 그리고 세계 각국에서 치킨을 어떻게 먹고 있는지를 되짚어봤다. 나라별 가진 특색이 있었지만 베이스로 깔린 맛은 비슷했다. 결국 보편성이라는 걸 발견하게 된 것. "결국 끝까지 보면 '세계 입맛이 비슷하구나!' 이런 걸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재미도 있지만 신기한 부분이 많을 것"이라고 소개했던 백종원의 말에 공감 가능했다.  

 
1일 첫 방송된 JTBC '양식의 양식'은 전 세계 음식 문화 속에서 오늘날 한식의 진정한 본모습을 찾아가는 푸드 블록버스터 프로그램. 앞에 양식은 먹을거리를 뜻하는 일용할 양식(糧食), 뒤에 양식은 스타일을 말하는 양식(樣式)과 올바르고 좋은 지식을 뜻하는 양식(良識)을 포함하고 있다. 다양한 음식의 형태를 조명하고 다방면의 지식을 공유하겠다는 의지가 담겨 있다. 음식 전문가 백종원을 중심으로 동방신기 최강창민, 문학평론가 정재찬, 건축가 유현준, 작가 채사장이 뭉쳤다.  
 
첫 회 주제는 '치킨'이었다. 가장 대중적인 음식이고 한류 드라마와 중독성 강한 맛을 앞세워 역수출의 상징이 된 음식이었다. 치킨과 관련해 다룬다니 호기심을 자극할 수밖에 없었다. '양식의 양식' 송원섭 CP는 "첫 방송 이후 다양한 의견이 있었는데 그중에 '치킨을 시키고 싶었다', '갑자기 치킨을 먹고 싶다'는 의견이 많았다. 그것만으로도 충분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송 CP는 "한국 음식에 대한 교양 프로그램을 만들겠다는 얘기를 하고 시작한 첫 편이 치킨이었다.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치킨이 어느 나라 음식이냐고 물으면 미국 음식이라고 할 것이다. 우리나라의 치킨 역사는 길지 않다. 길게 잡아야 60년이다. 그럼에도 한식이라는 걸 이해시키기 위해 노력했다. 유 교수와 정 교수가 말한 것처럼 치킨은 '철새'고 '반도체'다. 더욱 발전된 모습으로 고향으로 돌려보냈고, 짧은 시간 안에 놀라운 기술로 발전시켜 수출하고 있기 때문이다. 세계 다양한 음식이 있는데 오늘날 음식을 두고 어느 나라 음식이다 이렇게 말하는 게 의미가 없다. 끊임없이 변화하고 있다. 개별성보다 보편성을 향해 가고 있다. 그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양식의 양식'은 두 가지 이야기를 중심에 두고 있다. 하나는 급격하게 변화하고 있는 한식이 어떠한 과정을 거쳐 지금에 이르렀나, 다른 하나는 비슷한 재료를 가지고 세계 사람들은 어떻게 먹고 있는가 이것이 포인트다. 이 과정을 다루다 보면 자연스럽게 보편성을 발견하게 되고 이것이 남은 7편의 이야기에서도 이어질 예정이다.  
 
송 CP는 "현재 우리가 좋아하는 음식들의 역사가 생각보다 길지 않다. 등심을 지금처럼 먹기 시작한 게 1980년대다. 갈비구이도 문헌상으로 100년 정도 됐고 짜장면은 100년, 빨간 김치는 200년 정도가 됐다. 유서 깊은 전통 음식이라고 생각하지만 끊임없이 한식이 변화한 것이다. 끝없는 변화 속 우리가 먹고 있는 한식이 어떻게 변화했고 그 변화 과정과 함께 세계 곳곳의 사람들이 비슷한 재료를 먹거리로 어떻게 활용하고 있는지 보는 것"이라고 했다.  
 
첫 방송에서 느꼈겠지만 '양식의 양식'은 다섯 멤버의 합에서 오는 시너지가 좋다. 긍정적인 에너지를 발휘했다. 송 CP는 "이 프로그램의 핵심은 수다다. 다섯 형님의 수다를 듣기 위해 음식이 필요한 것이다. 우리가 밥을 먹으러 갔을 때도 먹는 이야기를 많이 하지 않나. 대한민국에서 이 이야기를 가장 잘할 수 있는 형님들과 시청자가 회식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면 좋을 것 같다. 수다가 진짜 주인공이고 음식은 보조 역할을 하는 셈"이라고 설명하며 변함없는 관심을 당부했다.  
 
신개념 푸드 어드벤처 '양식의 양식'은 1일을 시작으로 매주 일요일 오후 11시 JTBC와 히스토리 채널에서 동시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