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평가원 홈피서 미리 확인"···수능 성적표 '유출' 사실이었다

지난 1일 한 수험생 커뮤니티에는 2020학년도 수능 성적을 미리 확인하는 방법을 안내하는 글이 게시됐다. [홈페이지 캡처]

지난 1일 한 수험생 커뮤니티에는 2020학년도 수능 성적을 미리 확인하는 방법을 안내하는 글이 게시됐다. [홈페이지 캡처]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의 성적 발표가 4일로 예정된 가운데, 일부 수험생이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 사이트에서 본인의 성적을 미리 확인했다는 주장이 사실로 밝혀졌다. 
 
2일 교육부 관계자는 "일부 재수생이 평가원 사이트를 활용해 본인의 올해 수능 점수를 확인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는 "4일 성적 발표를 앞두고 평가원이 사전 모의 테스트를 위해 성적표 발급 사이트를 연결됐는데, 이 과정에서 일부 수험생이 성적을 확인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교육부 관계자는 "사건 발생 경우와 점수를 확인한 응시자 수, 향후 대응에 대해서는 평가원이 구체적으로 밝힐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1일 저녁 늦게 한 수험생 커뮤니티 사이트에 ‘수능 성적표를 미리 발급받았다’고 밝히는 게시글이 올라왔다. 웹 브라우저의 개발자 도구 기능을 이용하면 클릭 몇 번만으로 성적표를 확인하는 게 가능하다는 설명이었다.
 
글이 퍼지자 1~2시간 만에 수험생 커뮤니티 사이트엔 "수능 성적을 인증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성적을 확인한 수험생들은 "가채점 결과와 큰 차이가 없어 실제 성적이 맞다"고 주장했다.
 
미리 성적을 확인했던 방법은 기존에 성적표를 발급했던 적 있는 ‘N수생’에만 유효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성적 이력의 연도를 ‘2019’에서 ‘2020’으로 변경하는 식으로 성적 확인이 가능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평가원의 수능 성적 증명서 홈페이지는 접속이 불가능한 상태다. 성적 확인 방법을 올린 네티즌은 수험생 커뮤니티에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는 사과글을 게시했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수능 성적 발표일을 이틀 남겨놓고 일부 수험생이 평가원 홈페이지에서 성적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거세다. 사진은 지난해 12월 5일 2019학년도 수능 성적표를 배부받은 학생의 모습. [뉴스1]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수능 성적 발표일을 이틀 남겨놓고 일부 수험생이 평가원 홈페이지에서 성적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거세다. 사진은 지난해 12월 5일 2019학년도 수능 성적표를 배부받은 학생의 모습. [뉴스1]

평가원은 4일 오전 9시에 수능 성적표를 제공할 예정이었다. 만약 일부 수험생이 실제 성적을 확인한 것으로 파악될 경우 성적 공개가 앞당겨질 가능성도 있다. 다른 수험생과의 형평성 문제 때문이다.평가원 관계자는 “아직 수능 성적 발표 일정에 대해선 언급할 단계가 아니다”고 말했다.
 
평가원은  실제로 지난해 이와 유사한 ‘보안 허점’을 지적하는 민원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번 사태가 ‘예고된 인재’라는 지적도 나온다.
 
전민희 기자 jeon.minh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