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매체, 한·아세안 정상회의 비난…“한반도 평화정책 지지 구걸­”

문재인 대통령이 11월 26일 오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한 뒤 박수치고 있다. 왼쪽부터 마하티르 모하마드 말레이시아 총리,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 문 대통령,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 하사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 쁘락 소콘 캄보디아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통룬 시술릿 라오스 총리. [사진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문재인 대통령이 11월 26일 오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한 뒤 박수치고 있다. 왼쪽부터 마하티르 모하마드 말레이시아 총리,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 문 대통령,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 하사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 쁘락 소콘 캄보디아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통룬 시술릿 라오스 총리. [사진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북한 매체가 최근 부산에서 개최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한반도 문제 논의를 위해 별도로 마련된 세션 등을 겨냥해 “이른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지지를 구걸했다”고 비난했다.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2일 ‘남을 쳐다보기만 하다가는’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같이 주장하며 “이는 북남관계, 민족문제를 다른 나라에 빌붙어 해결해보려는 뿌리깊은 외세의존정책의 연장으로서 민족적 수치를 자아내는 쓸개빠진 행위가 아닐 수 없다”고 덧붙였다.
 
매체는 “오늘날 세계의 모든 나라들이 자주성을 지향하며 나아가는 것은 막을 수없는 대세의 흐름으로 되고 있다”며 “그런데 유독 남조선 당국만이 케케묵은 외세의존정책에 계속 매달리며 수치와 굴욕을 자청하고 있다 못해 이제는 민족내부 문제인 북남관계 문제까지 외세의 훈시를 받겠다며 어리석게 놀아대고 있다”고 비난했다.
 
매체는 “현재 교착상태에 빠진 북남관계를 전진시켜 나가자면 민족 내부에서 제기되는 모든 문제를 외세가 아니라 철두철미 우리 겨레의 지향과 요구에 따라 자주적으로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또 “지금 북남관계가 한걸음도 전진하지 못하고 있는 것은 지난해 민족을 위한 좋은 합의를 해놓고도 외세의 눈치만 살피며 제 할바도 못하는 남조선 당국의 그릇된 외세의존 정책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런데도 남조선 당국이 역사적 교훈을 망각하고 아직까지도 외세에 빌붙으며 구태의연한 ‘대북정책’ 지지를 구걸하였으니 이에 대해 온 겨레가 커다란 실망을 표시하고 비난을 퍼붓고 있는 것은 너무도 응당한 일”이라고 했다.
 
매체는 그러면서 “사대와 굴종의 굴레를 벗어던지고 민족자주로 나아가는 길만이 민족의 밝은 미래를 열어나가는 지름길”이라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