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출가스 5등급 차량 단속 첫날 416대 과태료

1일부터 노후 경유차 등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이 옛 서울 한양도성 내부(사대문 안)의 ‘녹색교통지역’에 진입하면 과태료 25만원이 부과된다. 사진은 이날 서울 종로구 혜화동에서 단속카메라가 운영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1일부터 노후 경유차 등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이 옛 서울 한양도성 내부(사대문 안)의 ‘녹색교통지역’에 진입하면 과태료 25만원이 부과된다. 사진은 이날 서울 종로구 혜화동에서 단속카메라가 운영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이달부터 노후차(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서울시 운행이 사실상 금지된 가운데, 단속 첫날인 1일 416대의 차량이 적발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시가 지난 1일 오전 6시부터 서울 사대문 안 녹색교통지역을 통행하는 차량의 배출가스 등급을 점검한 결과, 16만 4751대의 차량이 이곳을 지났고 이 중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은 2572대였다.
 
그 가운데 저공해조치를 이미 마친 차량 1420대, 긴급차량 1대, 장애인 차량 35대, 국가유공자 차량 3대, 저공해조치를 신청한 552대, 장착할 수 있는 저공해 조치 설비가 개발되지 않은 차량 145대를 제외한 416대가 과태료 부과 대상이다. 1대당 과태료는 25만원으로, 단속 첫날 과태료 1억400만원어치 통지서가 발송됐다.  
 
녹색교통지역은 서울시가 한양도성 자리를 따라 설정한 서울 도심부 친환경 교통 진흥 지역으로 주로 사대문 안쪽이 해당된다. 단속은 진출입로 45개소 모두에 설치된 카메라 119대를 통해 자동으로 이뤄진다.
 
위반 시 과태료 부과 통지는 실시간 모바일 고지나 등기우편으로 이뤄지며 통지를 받은 후 의견 제출이나 이의신청은 녹색바로결재 및 카텍스 홈페이지를 통해 할 수 있다.
 
녹색교통지역은 종로구 8개동(청운효자동, 사직동, 삼청동, 가회동, 종로1·2·3·4가동, 종로5·6가동, 이화동, 혜화동)과 중구 7개동(소공동, 회현동, 명동, 필동, 장충동, 광희동, 을지로동)이다. 서울시는 2021년까지 강남과 여의도 일대까지 녹색교통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폐차를 한다면 지원금 165만원(3.5톤 이하)에 고철값 30만원을 더해 195만원을 받을 수 있다. 현행 조세특례제한법에 따라 올해까지 노후경유차를 말소등록(폐차·수출)하고 신규 승용차를 구입하는 경우 개별소비세의 70%(최대한도 100만원)를 감면해주고 있다. 그러나 신차 구매를 유도하기에는 유인이 부족하다는 의견이 다수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