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 70%, 정기국회 內 공수처‧유치원3법 처리” [KSOI]

[한국사회여론조사연구소(KSOI)]

[한국사회여론조사연구소(KSOI)]

 
국민 다수가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유치원 3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을 정기 국회에서 처리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2일 나타났다.
 
한국사회여론조사연구소(KSOI)가 지난달 29~30일 전국 유권자 1010명을 대상으로 패스트트랙 법안 찬반 국민 여론조사를 진행한 결과 유치원 3법의 정기국회 처리에 찬성한다는 의견은 69.2%로 집계됐다. 반대는 17.8%, 모름 또는 무응답은 13.0%였다.
 
공수처 설치 법안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71.0%가 정기국회 처리에 찬성했다. 반대는 25.4%, 모름‧무응답은 3.7%였다.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골자로 한 공직선거법 개정안 처리에 대해서는 찬성이 48.1%로 반대(43.6%)보다 4.5%포인트 높았다. 모름‧무응답은 8.3%로 나타났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 긍정평가는 한 달 전 보다 3.3%포인트 오른 51.1%였다. 부정평가는 3.7%포인트 내린 46.5%로 집계됐다.
 
내년 총선의 정당 후보 선호도 조사에서는 민주당이 33.4%로 높았고, 한국당(21.3%), 정의당(5.8%), 바른미래당(4.4%), 우리공화당(0.7%), 민주평화당(0.3%) 순이었다.
 
내년 총선에서 절대 투표하지 않을 정당으로는 한국당 44.4%로 가장 높았고 이어 민주당(18.5%), 정의당(8.4%), 우리공화당(4.0%), 바른미래당(1.8%), 민주평화당(0.4%) 순으로 높았다.
 
국회 혁신 방안 중 가장 우선 시행해야 할 것으로는 ‘국회의원 회의일수 10% 이상 불출석 시 페널티로 세비 삭감’이 35.8%로 높았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방미 과정에서 미국 측에 ‘총선 전 북미회담 자제 요청’을 한 것에 대해서는 62.1%가 ‘국익 고려 없이 당리당략만 고려한 매우 부적절한 행동으로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답했다.
 
반면 ‘북풍 여론몰이를 위한 보여주기식 회담을 하지 말라는 주장으로 야당 원내대표가 당연히 할 주장’이라는 답변은 28.8%에 그쳤다.
 
또 패스트트랙 법안 철회를 촉구하며 단식 농성에 나선 한국당에 대해서는 ‘비공감’이 66.2%로 과반을 차지했고 ‘공감’한다는 응답은 29.0%로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유무선 병행(무선 79.8%, 유선 20.2%)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응답률은 11.0%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나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