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빚 60만원 때문에…” 지인 살해한 40대, 징역 25년 확정

빌린 돈을 달라는 지인을 잔혹하게 살해한 40대 남성이 2일 대법원에서 징역 25년을 확정 받았다. [연합뉴스]

빌린 돈을 달라는 지인을 잔혹하게 살해한 40대 남성이 2일 대법원에서 징역 25년을 확정 받았다. [연합뉴스]

 
지인에게 빌린 60만원 때문에 말다툼을 벌이다 흉기로 지인을 살해한 40대 남성이 대법원에서 징역 25년을 확정받았다.
 
대법원 2부(주심 김상환 대법관)는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김모(46)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25년을 선고한 원심 판결은 심히 부당하다고 할 수 없다”며 이같이 선고했다.
 
김씨는 지난해 11월 제주 한 갓길에서 지인인 피해자 A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고 사체를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A씨로부터 100만원을 빌려 40만원을 갚은 뒤 A씨가 남은 빚도 갚으라고 하자 말다툼을 벌이던 중 이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또 김씨는 범행 사실을 감추기 위해 차를 불태우려 한 혐의, 무면허 운전을 한 혐의 등도 받고 있다.
 
1심 재판부는 “김씨는 A씨가 60만원의 채무 변제를 독촉한다는 이유만으로 피해자를 잔인하게 살해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범행 수법이 매우 잔혹하고, 범행을 감추려는 등 인간의 존엄성과 생명에 대한 어떤 고민이나 존중도 찾아볼 수 없다”며 징역 25년을 선고했다.
 
이에 김씨는 항소했지만 2심 역시 “죄질이 극히 불량하다”며 1심 판결을 유지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