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러시아 동시베리아서 버스 추락사고…“승객 19명 사망‧20여명 부상”

1일(현지시간) 러시아 동시베리아 자바이칼주에서 승객 40여명을 태우고 운행 중이던 버스가 다리 아래로 추락해 승객 19명이 숨지고, 20여명이 부상을 당했다. [AP=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러시아 동시베리아 자바이칼주에서 승객 40여명을 태우고 운행 중이던 버스가 다리 아래로 추락해 승객 19명이 숨지고, 20여명이 부상을 당했다. [AP=연합뉴스]

 
러시아 동시베리아 자바이칼주에서 1일(현지시간) 버스가 다리 아래로 추락해 승객 40여명이 다치거나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동시베리아 자바이칼 주 스레텐스크 지역에서 버스가 쿠엔카 강 위를 지나는 다리 위에서 약 8m 아래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승객 19명이 숨지고, 20여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다. 당시 버스에는 운전기사와 승객 등 44~45명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버스는 자바이칼 주 도시 스레텐스크를 출발해 360㎞ 떨어진 도시 치타로 가던 중이었다. 사고는 타이어가 펑크 나면서 운전사가 조종력을 잃어 버스가 다리 난간을 들이받고 아래로 추악하며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 사고를 목격한 주민은 “앞바퀴가 펑크난 뒤 버스가 다리 난간을 뚫고 아래로 떨어졌다”며 “앞부분이 아래쪽으로 추락했고 이어 차체가 뒤집혔다”고 언론에 전했다.
 
자바이칼 주 당국은 이날 사고가 버스 운송회사의 안전규정 위반과 도로 당국의 관리 부실 등 원인으로 발생했다고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